시리·알렉사 때문에 아이슬란드語 멸종 위기

조선일보
  • 최은경 기자
    입력 2018.02.28 03:05

    IT기기에 아이슬란드어 없어
    젊은층은 일상생활서도 영어 써

    북유럽 소국(小國) 아이슬란드가 디지털 세상의 거센 '영어 물결' 때문에 천년 넘게 지켜온 모국어를 잃을 위기에 처했다고 영국 일간 가디언이 26일(현지 시각) 보도했다.

    원래 아이슬란드인의 각별한 모국어 사랑은 유명하다. 고대 아이슬란드어를 원형에 최대한 가깝게 보존하기 위해 '컴퓨터' 같은 흔한 외래어도 고대 언어를 조합해 '숫자를 예언하는 여자'라는 식의 아이슬란드어 단어로 바꿀 정도다. 이런 노력 덕분에 현대 아이슬란드 사람들은 1300년대 선조들이 송아지 가죽에 써 둔 문학 작품도 읽을 수 있다고 한다.

    그 자부심이 디지털 생태계에서는 잘 먹히지 않는다. 페이스북, 넷플릭스 등은 아이슬란드어 서비스나 콘텐츠를 따로 제공하지 않는다. 애플의 인공지능(AI) 비서 '시리'나 아마존의 '알렉사'는 아이슬란드어를 알아듣지 못한다. 아이슬란드 인구가 34만명에 불과해, 기업 입장에서 '시장성'이 떨어지기 때문이다.

    하루 종일 스마트폰 등을 달고 사는 아이슬란드의 젊은이들은 모국어보다 영어에 더 많이 노출되고 있다. 그 결과 많은 아이슬란드인은 디지털 기기를 통해 영어로 된 콘텐츠를 즐기는 것을 넘어 학교 등 일상생활에서도 점점 영어를 사용하는 것으로 드러났다. 에이리쿠르 뢰근발드손 아이슬란드대 언어학 교수 연구팀이 아이슬란드인 5000명의 언어생활을 3년간 연구한 끝에 얻은 결론이다. 뢰근발드손 교수는 "우리는 곧 자기 이름도 모국어로 제대로 못 쓰는 세대를 보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연간 200만명이 넘는 외국인 관광객, 늘어나는 이민자 등도 아이슬란드인이 일상생활에서 영어를 많이 사용하게 된 원인으로 꼽힌다.

    디지털 생태계에서 멸종 위기에 처한 언어는 아이슬란드어뿐 아니다. 유럽의 언어연구기관 메타넷은 "유럽 30개 언어 중 최소 21개가 디지털 생태계에서 없는 언어 취급을 받고 있다"며 "작은 나라의 언어에 대한 지원이 확대되지 않으면 디지털 세계에서 이들은 멸종하고 말 것"이라고 경고했다. 아이슬란드와 함께 라트비아, 리투아니아, 몰타의 언어가 유럽의 디지털 멸종 최고 위기군으로 꼽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