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측에 로비 혐의, 대보그룹·이팔성 수사

입력 2018.02.28 03:05

검찰 "대보그룹, 공사 수주 대가로 MB 재임 때 수억원 건넨 정황
이팔성, 인사청탁 명목 20억 전달"

검찰이 중견기업인 대보그룹이 이명박 전 대통령 측에 수억원을 건넨 단서를 확보해 수사 중인 것으로 27일 알려졌다. 검찰은 사건 관련자들을 소환해 이 돈이 이 전 대통령에게 전달됐는지 조사한 것으로 전해졌다. 이 돈은 지금까지 검찰이 이 전 대통령과 관련해 수사해 오던 삼성의 다스 소송 비용 대납 등과는 별개다.

대보그룹은 전국 곳곳에 고속도로 휴게소를 운영하는 것으로 알려진 기업이다. 건설사도 끼고 있다. 대보는 이 전 대통령 재임 기간인 2008년부터 관급 공사를 대거 따낸 것으로 알려져 있다. 특히 공기업인 한국도로공사 사업 중 상당 부분을 도맡으면서 국정감사 과정에서 '회사와 공사 간 유착 관계가 의심된다'는 지적을 수차례 받았다. 검찰 등에 따르면 대보는 2010년 무렵 관급 공사 수주 시 편의를 봐달라는 청탁과 함께 이 전 대통령 측 관계자에게 수억원을 건넨 혐의를 받는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다만 아직 이 돈이 이 전 대통령에게 전달됐는지는 확인하지 못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에 대해 이 전 대통령 측은 "진실은 법원에서 다 밝혀질 것"이라고 했다. 대보 측은 "돈을 건넸다는 시기에는 회사 상황이 안 좋아 돈을 건넬 여유가 없었던 것으로 파악하고 있다"고 했다.

한편 검찰은 이 전 대통령의 사위 이상주 삼성전자 전무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으로부터 인사 청탁 명목으로 20억여원을 받은 단서를 잡고 수사하고 있다. 이 전 회장은 2007년 이명박 대선캠프에서 경제 특보를 지냈다. 이후 이 전 대통령 취임 첫해인 2008년 6월 정부가 최대주주인 우리금융지주 회장이 됐다. 검찰은 그가 2007년 이후부터 수년간 여러 차례에 걸쳐 회장 취임과 연임 청탁 명목으로 돈을 건넨 것으로 보고 있다. 본지는 이 전 회장 반론을 들으려 했으나 연락이 닿지 않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