통일부 "北 방한, 소통·공감 노력 미흡 아쉬워…한반도 평화 정착 기대"

입력 2018.02.25 12:21 | 수정 2018.02.25 13:00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개막식 대표단이 지난 2월 9일 인천공항에 도착했다./조선DB
통일부가 25일 “북한의 올림픽 참가는 남북관계 복원의 토대를 마련했지만, 준비 과정에서 국민소통과 공감 노력이 다소 미흡했던 것은 아쉬운 부분”이라고 밝혔다.

통일부는 이날 오전 ‘평창 동계올림픽 북한 참가 관련 종합 설명자료’를 통해 “단일팀 구성 등과 관련해 소통 부족 및 불공정성, 우리 선수들이 입게 될 피해 등 논란이 제기됐다”며 이같이 말했다.

통일부는 “북한의 평창 올림픽 참가가 평창올림픽을 '평화올림픽'으로 성공적으로 개최하는 데 기여하고 단절된 남북관계 복원과 한반도 평화정착을 위한 토대를 마련했으며 북한 방남 조율 과정에서 남북 간 이해와 협조를 통해 상호 신뢰가 제고됐다”고 자평했다.

통일부는 구체적으로 “아직 비핵화에 대한 북한의 공식적인 입장 변화는 없으나, 북미 모두 대화 자체에 대해 긍정 입장을 표명하는 등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한반도 평화정착 과정에 진전 가능성이 기대된다”며 “북한으로서는 추가적 남북관계 진전을 위해서는 비핵화 대화의 진전이 반드시 필요하다는 점을 분명히 인식하는 계기가 됐다”고 말했다.

통일부는 “정부는 북한 대표단의 방남 전부터 미국과 세부적 사안까지 긴밀히 공조했으며, 대북제재 이완 논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올림픽 기간 상황을 철저히 관리함으로써 대북제재 관련 논란 여지를 해소했다”며 “북한도 올림픽이 진행되는 동안 매체를 통해 평창올림픽 동향에 관심을 보였으며, 앞으로 남북관계 개선을 이어가겠다는 입장을 표명했다”고 밝혔다.

통일부는 “향후 긴 호흡으로 서두르지 않고 차근차근 남북관계를 개선하기 위해 노력할 것”이라며 “남북대화를 지속하는 데 중점을 두고, 특사 답방과 고위급 및 군사 등 분야별 대화를 이어가며 남북 간 현안을 협의하고 한반도 상황을 안정적으로 관리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북한의 문재인 대통령 방북 요청에 대해서는 차분히 여건을 조성하는 데 주력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통일부는 “남북관계 진전과 한반도 비핵화의 선순환 구도를 형성하기 위해 북한의 핵미사일 고도화와 엄중성을 심각하게 인식하면서 한반도 비핵화라는 분명한 입장을 확고하게 견지하겠다”며 “유엔과 미국 등 국제사회와의 대북제재 공조를 유지하고 성실히 이행하는 한편 북미대화 진입을 지원·견인하며 필요시에는 중재 역할을 수행할 것”이라고 말했다.

북한은 평창 올림픽에 고위급 대표단과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태권도 시범단 등 총 492명을 파견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