송영무 "전작권 전환, 미 4성 장군 부사령관 맡는 전제하에 추진"

입력 2018.02.22 15:06

송영무 국방부 장관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구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예비역 장성 모임인 성우회 창립 29주년 기념식에서 축사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무 국방부 장관은 22일 "전시작전통제권(전작권) 전환은 미 4성 장군이 미래연합군사령부의 부사령관을 맡는다는 전제하에 추진 중"이라고 밝혔다.

송 장관은 이날 서울 용산 국방컨벤션에서 열린 예비역 장성모임 '성우회' 창립 29주년 기념식 축사에서 "전작권 전환은 현재의 연합사 시스템을 유지하고 주한미군을 지속적으로 주둔시키며, 미 4성 장군이 부사령관을 맡는다는 전제하에 추진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송 장관은 "국방개혁2.0을 통해 우리 군의 전투력을 더욱 강하게 만들고 국가와 국민을 위해 충성하는 전사들이 존경받는 문화를 정착시키고자 한다"며 "국방개혁안이 확정되면 낱낱이 밝혀드리고 국민들에게 협조를 구하면서 보완해 나가겠다"고도 했다.

이어 "북한의 도발을 억제하여 한반도 평화를 위한 정부의 노력을 지원하고 강력한 힘으로 안전을 보장하여 국민들이 자신감을 갖도록 할 것"이라며 "국민과의 약속을 반드시 지켜 국민에게 신뢰와 사랑받는 군대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강조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