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Live]'막말 파문' 네덜란드, "한국 문화 존중, 사과하고 싶다"

입력 2018.02.22 12:29

사진캡처=데 텔레그라프
"한국 문화를 존중한다. 네덜란드 대표팀을 대표해 사과하고 싶다."
ⓒAFPBBNews = News1
네덜란드가 '막말 논란'에 대해 공식 사과했다. 예른 비흐 네덜란드 선수단장은 22일 강릉 휠라 글로벌라운지에서 열린 스벤 크라머 기자회견에 앞서 "네덜란드 대표팀을 대표해 사과하고 싶다. 한국 문화에 대해 존중한다. 3주 동안 환대에 감사하다"며 "어제 해당 선수와 오늘 아침 이야기를 나눴다. 블록휴이센은 동물, 특히 개를 사랑한다. 그는 고의적으로 이야기 한 것이 아니라며 직접 사과하고 싶다고 이야기 했다. 우리 역시 잘못됐다고 이야기했다"고 했다. 휠라는 네덜란드 올림픽위원회의 공식 후원사다.
당초 제라드 디엘센 네덜란드 올림픽위원회 사무총장이 오기로 했는데 선수단 내부 회의 끝에 비흐 선수단장이 직접 사과를 하기로 했다. 비흐 단장에 앞서서는 존 판 빌레 네덜란드 올림픽위원회 홍보단장이 먼저 사과의 말을 전했다. 비흐 단장은 "블록휴이센은 개인적 사정으로 오지 못했다. SNS를 통해 사과문을 올렸다. 선수는 추후에 인터뷰를 통해 사과의 말을 전하겠다는 뜻을 전했다. 우리는 이 사항을 심각하게 받아들이고 있다"며 "이사진과 함께 의논해서 징계 여부를 결정하겠다"고 했다.
논란은 21일 밤 남녀 팀추월 준결승, 결승전이 모두 끝난 후 기자회견장에서 일어났다. 남자 팀추월에서 천신만고끝에 동메달을 따낸 크라머와 블록휴이센이 기자회견장에 들어섰다. 먼저 시상식을 마친 여자팀추월 대표팀들이 먼저 기자회견을 하게 돼있었다. 일본 여자대표팀 선수들과 일본 기자들이 기자회견장을 메우고 있는 상황, 동메달을 딴 네덜란드 남자팀추월 대표팀이 먼저 기자회견을 하고 빨리 떠나겠다고 주장했다.
일본 여자대표팀의 명찰이 새겨진 기자회견장에 네덜란드 선수들이 앉았다. 이들을 향한 질문을 요청했으나 단 하나의 질문도 나오지 않았다. "질문 있으세요?" 라는 미디어 매니저의 말에 모두가 침묵했다. 크라머가 "생큐" "나이스!"라며 시니컬한 반응을 보였다. 빙속 최강국, 전세계 스케이터들의 로망이자 '대스타'인 이들에게 질문이 단 하나도 나오지 않는 기자회견은 드문 일. 자존심이 상할 대로 상했다. "더 이상 질문 없으시면 메달리스트들을 보내드리겠다"는 현장 미디어 매니저의 말에 크라머가 벌떡 일어나며 한마디 했다. "여기 다 일본 기자분들이세요?" 이어 블록휴이센이 한마디를 툭 던지며 자리를 떴다. "이 나라는 개들을 더 잘 대접해주길 바란다. 고~맙다(Treat dogs better in this country. Thank you)."
이들의 영어를 현장 통역요원이 충실하게 한국어로 통역하면서 현장은 발칵 뒤집혔다. 기자회견이 모두 끝난 후 녹취파일을 재확인하는 진풍경이 벌어졌다. 빙 둘러모인 취재진도, 통역사들도 경악했다. 이날 빙속 최강국이자 '팀추월 디펜딩챔피언' 네덜란드는 준결선에서 노르웨이에게 패하며 이미지를 구겼다. 파이널B에서 동메달을 획득했지만 이름값에 못미치는 레이스였다. 경기에서도 지고 경기후 매너에서도 졌다.
같은 날, 또 하나의 사건이 있었다. 팀추월에 나섰던 네덜란드 선수들이 네덜란드 올림픽위원회와 하이네켄에서 마련한 '홀란드 하이네켄 하우스'에서 열린 행사에 나섰다. 이 행사에는 팬들과 함께 하는 메달 전달식이 있었다. 네덜란드는 메달 수상자가 하우스에 모여 특수 제작한 메달 전달식을 한다. 하지만 이 날은 손에서 손으로 전달되어야 할 상패를 크라머가 던졌고, 이에 맞은 두 명의 한국인 관객이 다친 것으로 알려졌다. 한 명은 응급실로 실려갔고, 다른 한 명 역시 응급조치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크라머의 SNS에는 '사과하라'는 글로 가득찼다. 비흐 단장은 "절대로 일어나서는 안되는 일이었다. 선수들이 다친 분들에게 죄송하다는 말을 전했다. 고의로 한 것은 아니다. 불행한 사고였다"고 했다. 당사자인 크라머도 "어제 벌어진 일에 대해 사과하고 싶다. 메달 세리머니를 하면서 사고가 발생했다. 아무도 나쁜 의도는 없었다. 정말 사고 였다. 직접 두 여성분을 만나서 사과 드렸다. 괜찮다는 것과 직접 부모님을 만나는 것까지 확인했다"고 했다.
이에 앞서서는 크라머가 AD카드를 체크하는 자원 봉사자를 향해 욕설을 했고, 한국 기자들의 인터뷰 요청을 묵살했다는 논란도 있었다. 이에 대해 빌레 홍보단장은 "자원봉사 건에 대해서는 현장에 없어 정확히 알지 못한다. 보고 받은 적이 없다. 두번째 건은 기술적인 문제가 겹쳤다. 불편을 끼쳤다면 사과하겠다"고 해명했다. 비흐 단장은 마지막으로 "나는 배구 선수 출신이다. 스포츠와 정치는 연관이 없다. 나는 그런 행동을 하지 않았을 것"이라며 "그런 모든 팀에 영향을 미친다. 절대로 해서는 안되는 행동이었다. 그 행동에 대한 사과를 하기 위해 여기에 왔다. 모든 논란에 대해 다시 한번 사과하고 싶다"고 했다.
강릉=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개고기 발언에 한국팬 부상 사고까지…잇단 구설에 고개숙인 네덜란드 대표팀 최락선 기자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