쑥, 인기 쑥쑥

입력 2018.02.21 03:04

한국 대표 '허브'로 부상… 케이크·타르트 등 디저트에 활용

호텔 체인 '르 메르디앙'은 프랑스 디저트 에클레어(éclair·패스트리의 일종)를 상징으로 활용한다. 전 세계 100여 개 지점마다 각국 식재료를 사용해 각각 다른 에클레어를 낸다. 지난해 11월 문 연 르 메르디앙 서울은 쑥 에클레어를 선보였다. 한국을 대표하는 향으로 쑥을 선택한 것이다. 쑥 가루를 반죽에 섞어 씹을 때마다 쌉싸름한 쑥 향이 은은하게 난다. 호텔 측은 "쑥은 한국에서는 떡·국 등으로 즐겨 먹지만 해외에서는 잘 모르는, 독특하면서도 힘 있는 향을 지니고 있다"고 말했다.

르 메르디앙 서울의 에클레어.
르 메르디앙 서울의 에클레어. 반죽에 쑥을 넣어 구운 에클레어에 콩가루를 뿌려 낸다. /박상훈 기자
곰이 먹고 웅녀가 됐다고 할 만큼 한민족이 오래전부터 즐겨온 쑥을 활용한 디저트가 눈에 띄게 늘었다. 서울 연남동 '아라리오브네'는 쑥 섞은 초록빛 생크림을 얹은 타르트 '쑥이애오'가 대표 메뉴다. 같은 동 '4월의 물고기'는 쑥떡과 쑥 가루를 뿌린 '쑥 비엔나' 커피로 이름났다. 신림동 카페 '발루토'는 쑥 가루를 섞은 스펀지 케이크와 쑥 크림으로 만든 케이크 '쑥스럽게'가 인기다. 송파동 '오린지'는 고소하면서도 쌉싸름한 쑥 향이 나는 '미도리 라테'를 판다.

중국이나 일본에서도 쑥을 먹지만 한국처럼 광범위하고 보편적으로 즐기지는 않는다. 쑥 절편·인절미 같은 전통 떡은 물론이고 통영·거제 등 경남 해안에서 봄이면 먹는 도다리쑥국처럼 절식(節食)으로 인식된다. 쑥이 디저트에 본격적으로 활용된 건 지난해부터. EJ베이킹스튜디오 이은정 대표는 "단호박, 흑미 등 한국 토종 재료를 디저트에 활용하려는 시도가 최근 활발하다"면서 "일본에서 녹차 케이크·라테·아이스크림 등 말차(抹茶·가루로 빻은 녹차)를 활용해 동양적인 디저트를 만들었고 거기서 영감을 받은 국내 파티시에들이 쑥을 디저트에 활용하게 된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