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공식입장] 청주대 측, "조민기 중징계 사유는 품위 손상..2차 피해 우려"

  • OSEN
    입력 2018.02.20 20:30


    [OSEN=최나영 기자] 청주대학교 측이 배우 조민기의 면직 사유에 대해 '품위 손상'이라고 밝혔다.

    청주대학교 측은 20일 조민기가 중징계를 받은 사실이 맞다고 인정하며 그 사유는 '품위 손상'이라고 전했다. "조민기는 오는 28일 자로 면직된다"고 덧붙였다.

    청주대학교 측은 또 "2차 피해 등을 우려해 구체적인 사유를 공개할 수는 없다"라며 학생들을 우선시 한다는 뜻을 전했다. 그러면서도 "성희롱, 성추행에 대한 신고가 있었는데 그 수위가 어디까지인지 정확하게 알 수 없다"라고도 말했다. 

    20일 오전 온라인 커뮤니티에는 "조민기가 몇 년 간 여학생을 성추행 한 혐의로 조사를 진행했고 그 결과 혐의가 인정돼 교수직을 박탈당했다"라는 글이 게재되면서 조민기를 향한 의혹이 불거졌다. 현재 해당 게시물을 삭제된 상황이지만 논란을 거세졌고, 조민기 측은 공식 입장을 밝히기에 이르렀다. 그는 "성추행은 사실무근이며 억울하다"고 주장했다.

    조민기의 소속사 측은 "기사화된 내용 및 커뮤니티를 통해 퍼지고 있는 성추행 관련 내용은 명백한 루머"라며 "또한 교수직 박탈 및 성추행으로 인한 중징계 역시 사실이 아니다"라고 반박했다.

    "조민기는 결백을 밝히기 위해 법적 조치 진행 여부도 생각하였으나, 가장 먼저 이로 인해 상처를 입을 가족들을 지키고 싶었던 마음과 상대방이 학생이라는 점을 고민해 최대한 대학 측에서 진상규명을 해주기를 요청했다"고 덧붙여 설명했다.

    조민기가 스스로 사표를 제출했지만 절대 해당 사유는 아니라는 설명이다. /nyc@osen.co.kr

    [사진] OSEN DB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