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키스 먼저 할까요' 감우성 "4년 만에 복귀, 느낌이 좋아 선택"

입력 2018.02.20 14:57

SBS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의 제작발표회가 20일 서울 목동 SBS에서 열렸다. 감우성이 질문에 답하고 있다. '키스 먼저 할까요'는 성숙한 사람들의 '의외로' 서툰 사랑을 그린 리얼 멜로다. 목동=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2.20/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배우 감우성이 4년 만에 드라마에 복귀한 이유를 밝혔다.
20일 오후 서울 양천구 목동 SBS 사옥에서 새 월화드라마 '키스 먼저 할까요'(배유미 극본, 손정현 연출) 제작발표회가 진행됐다. 이날 행사에는 감우성, 김선아, 오지호, 박시연, 김성수, 예지원이 참석했다.
감우성은 "90년대 후반부터 지금까지 돌이켜 보니 4년마다, 거의 4년 마다 드라마를 했더라. 그 정도 텀이 있더라. 그래서 4년이 됐으니 이제 해야겠다고 생각을 하고 있었다. 그리고 얼마 전에 '심장이 하라고 해서 했다'는 답을 한적이 있는데, 사실 아무 것도 모르고 시작을 했다"고 말했다.
이어 "감독님에 대한 워낙 좋은 평판. 배우들이 나랑 같은 세대다 보니 서로 공감하고 어울릴 수 있을 것 같은 예감, 느낌이 좋아서 선택을 했다"고 밝혔다.
한편 '키스 먼저 할까요'는 성숙한 사람들의 '의외로' 서툰 사랑을 그린 리얼 멜로다. 좀 살아본 사람들의 상상불가, 어디서도 본 적 없는 사랑 이야기를 그린다. 20일 오후 10시 1회부터 4회까지 연속 방송된다.
lunamoo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