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Live]백지선 감독 "올림픽에서 환상적인 첫날 밤을 보냈다"

입력 2018.02.16 00:56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한국 대 체코의 경기가 15일 오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렸다. 백지선 감독이 선수들을 독려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5/
"올림픽에서 환상적인 첫날 밤을 보냈다."
백지선 감독의 찬사였다. 백 감독이 이끄는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세계랭킹 21위)은 15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세계랭킹 6위 체코와의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1대2(1-2, 0-0, 0-0)로 아쉽게 패했다. 말그대로 졌지만 잘싸웠다. 한국 아이스하키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 선 한국은 1피리어드 7분34초 조민호가 역사적인 첫 골을 기록하는 등 '강호' 체코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쳤다.
경기 후 만난 백 감독은 "올림픽에서 대단한 첫날 밤이었다. 올림픽 데뷔전에서 첫 골을 넣었다. 우리 선수들은 극도로 열심히 뛰었다. 환상적인 밤이었다"고 웃었다. 이어 첫 골에 대해서도 "첫 골은 정말 환상적이었다. 멋진 올림픽 첫 골이었다. 그 이상을 바랄 수 없다"고 엄지를 치켜올렸다. 환상적 활약을 펼친 맷 달튼에 대해서도 마찬가지였다. 백 감독은 "좋은 골리는 매 경기 승리할 기회를 준다. 달튼은 오늘 밤 우리에게 그 기회를 줬다"고 웃었다.
열띤 응원은 백지선호에 힘을 실었다. 백 감독은 "정말로 응원 소리가 컸다. 벤치에 있는 선수들과 대화를 할 수 없을 정도였다"며 "경기장 분위기는 환상적이었다. 한국 국민이 보내준 성원에 정말로 감사드린다"고 했다.
백 감독은 100% 만족하지는 않았다. 그는 "달튼이 기회를 줬지만 공격에서 이를 제대로 활용하지 못했다"고 했다. 백 감독은 마지막으로 "우리는 준비를 잘해왔고, 오늘 경기에서 열심히 뛰었다. 첫 골까지 따냈다"며 "다만 (파워 플레이와 숏핸디드 상황에서 나서는) 스페셜 팀이 좀 더 나은 모습을 보여줘야 한다. 하지만 전체적으로 아주 좋았다"고 했다.
백지선호는 이제 17일 스위스와 2차전을 치른다. 백 감독은 "스위스가 긴장하지 않길 바란다. 우리를 가볍게 생각했으면 좋겠다. 그래야 우리가 더 나은 경기를 할 여지가 생긴다"고 웃으며 말했다.
강릉=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