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Live]신상우 "이긴다는 생각으로 왔기에 아쉬운 결과"

입력 2018.02.16 00:05

"이긴다는 생각으로 왔기에 아쉬운 결과다."
만족은 없었다. 오히려 신상우는 결과에 아쉬워했다.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세계랭킹 21위)은 15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세계랭킹 6위 체코와의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1대2(1-2, 0-0, 0-0)로 아쉽게 패했다. 말그대로 졌지만 잘싸웠다. 한국 아이스하키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 선 한국은 1피리어드 7분34초 조민호가 역사적인 첫 골을 기록하는 등 '강호' 체코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쳤다. 하지만 신상우의 생각은 달랐다. 그는 "너무나 아쉬운 경기였다. 우리가 진짜 열심히 준비한만큼 100%는 아직 안나왔다. 올림픽 첫 경기라 긴장도 한 것 같다. 다음 경기부터는 더 좋은 플레이가 나오지 않을까 싶다"고 했다.
이어 "우리 목표는 승리였다. 대등한 것 보다는 이긴다는 생각으로 왔다. 지니까 아쉽다"며 "우리가 자신감은 항상 있다. 우리가 잘했다고 생각을 하지는 않는다. 1대2라는 스코어 때문에 잘했다는 말해도 우리 입장에서는 이길 수 있는 팀이었고, 이기려고 했기에 아쉽다. 이긴다는 생각으로 왔기에 만족하지 않는다"고 힘주어 말했다.
실제로 백지선호는 모든 면에서 대등한 경기를 펼쳤다. 백 감독이 주문한 부분 가운데, 가운데 사람을 놓치는 실수를 한 것이 유일하게 아쉬웠다. 결국 그 부분에서 실점을 했다. 신상우는 마지막으로 "앞으로 플레이는 더 좋게 나올거 같다. 체코와 처음 해봤기에 긴장을 좀 했다. 남은 경기는 두게임 이기면 8강 올라갈 수 있기에 맞춰서 준비하겠다"고 힘주어 말했다.
강릉=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