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해투3' 박수홍, 학창 시절 인기남…친구 "미팅 성공률 100%"

입력 2018.02.15 23:47

[스포츠조선닷컴 정안지 기자] '해투3' 박수홍이 과거 학창시절 인기남이었다.
15일 방송된 KBS 2TV '해피투게더3'(이하 '해투3')는 '설 특집-프렌즈' 편으로 김용만과 박수홍이 친구를 찾아 나섰다.
이날 박수홍은 '내 친구는 인기남이었다'는 질문에 5뻐꾹을 받았다. 이에 박수홍은 "연예인이 될 만 했다"며 웃음을 지었다.
박수홍 친구들은 "키도 크고, 의자도 빼주고 매너가 좋아서 영국신사라는 별명이 있었다"며 "미팅을 했는데 박수홍이 여자 파트너의 의자를 빼주고 손수건을 깔아줬다.미팅에서도 수홍이가 싫어하지 않는 한 성공률이 100%였다"고 말해 시선을 끌었다.
anjee85@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