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술집' 손현주, "보아 되게 야무져" '낯가림' 총무

  • OSEN
    입력 2018.02.15 23:21


    [OSEN=조경이 기자] 손현주가 보아가 모임의 총무 역할을 잘해내고 있다고 칭찬했다. 

    15일 방송된 tvN '인생술집'에 가수 보아와 배우 손현주, 고창석이 출연했다. 

    보아와 손현주, 고창석은 유해진, 마동석, 김선아 등과 함께 자주 만나는 '낯가림' 모임의 멤버다. 

    손현주가 낯가림 모임에 대해 "내가 고문이고 유해진이 회장이다. 회계 및 총무는 보아"라고 말했다. 
    샤이니 민호가 막내라고. 

    손현주는 총무 보아에 대해 "되게 야무지다"고 말했다. 

    보아는 "회비 안 내면 독촉 전화를 한다"며 "은행에 가서 통장을 만들었다"고 말했다. 

    고창석은 손현주에 대해 "정말 옛날 사람인게 전화한통이면 자동이체를 하면 되는데 아직도 은행 가서 이체를 한다"고 말했다. 

    가입 조건에 대해 "지금 멤버가 9명인데 모두의 동의 하에 이 사람이 들어와도 된다고 하면 받는다"고 말했다. 

    일일 게스트로 류승룡, 이상엽, 엄기준 등이 참석했다고 전했다. 
    rookeroo@osen.co.kr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