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아이스하키]'조민호 올림픽 첫 골' 한국, 체코에 1대2 '석패'

    입력 : 2018.02.15 23:2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한국 대 체코의 경기가 15일 오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렸다. 선수들이 결의를 다지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5/
    백지선호가 역사적인 올림픽 첫 경기에서 체코에 석패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한국 대 체코의 경기가 15일 오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렸다. 한국 조민호가 선제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5/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세계랭킹 21위)은 15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세계랭킹 6위 체코와의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1대2(1-2, 0-0, 0-0)로 아쉽게 패했다. 말그대로 졌지만 잘싸웠다. 한국 아이스하키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 선 한국은 1피리어드 7분34초 조민호가 역사적인 첫 골을 기록하는 등 '강호' 체코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쳤다. 가능성을 보인 백지선호는 17일 오후 9시10분 같은 장소에서 스위스와 2차전을 치른다.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한국 대 체코의 경기가 15일 오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렸다. 한국 조민호가 선제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5/
    ▶라인업-김기성 김상욱 형제 '공격 선봉'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한국 대 체코의 경기가 15일 오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렸다. 한국 선수들이 총공격을 펼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5/
    백 감독은 1라인에 예상대로 김기성-김상욱-마이크 테스트위드 공격 트리오를 내세웠다. 김기성 김상욱은 형제 선수다. 수비진에는 브라이언 영, 김원준이 나섰다. 2라인에는 조민호 이돈구, 브락 라던스키, 마이클 스위프트, 에릭 리건이 섰다. 3라인에는 신상욱 박우상 김원중 서영준, 알렉스 플란트가, 4라인에는 박진규 신상훈 이영준 전정우 오현호가 포진했다. 안진휘는 엔트리에서 빠졌다.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한국 대 체코의 경기가 15일 오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렸다. 골리 맷 달튼이 퍽을 지켜보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5/
    1998년 나가노 올림픽에서 금메달, 2006년 토리노 올림픽에서 동메달을 따낸 '전통의 강호' 체코는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881경기에서 176골-369어시스트를 올린 베테랑 공격수 마린 이라트와 체코 대표팀 역대 최다골의 주인공 로만 체르벤카 등이 예상대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1피리어드-조민호의 올림픽 첫 골, 아쉬운 실수
    초반 분위기는 좋지 않았다. 하지만 한국에는 골리 맷 달튼이 있었다. 선방쇼를 펼쳤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2분40초 신상훈이 첫 유효슈팅으로 분위기를 바꿨다. 3분15초에는 형제의 콤비플레이가 빛났다. 김기성이 비하인드넷에서 내준 퍽을 김상욱이 원타이머 슛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골리에 막혔다. 분위기를 살린 한국은 7분34초 역사적인 첫 골을 넣었다. 라던스키의 패스를 받은 조민호가 강력한 리스트샷으로 체코의 골문을 열어제쳤다. 조민호는 9분32초 또 한번 위력적인 슛을 날렸지만 아쉽게 골리에 막혔다. 기세를 이어가던 한국은 11분16초 브라이언 영의 후킹 파울로 숏핸디드 상황에 놓였다. 아쉽게 실점을 허용했다. 11분59초 미샬 레픽이 왼쪽에서 찔러준 퍽을 얀 코바르가 크리스 앞에서 방향을 바꾸는 슛으로 동점을 만들었다. 실점을 허용한 한국은 15분41초 루카스 라딜의 인터피어런스 파울로 파워플레이 기회를 가졌다. 하지만 기회를 살리지 못하고 역전골을 내줬다. 16분18초 뉴트럴존에서 스위프트의 실수로 레픽에게 인터셉트를 당했고, 레픽은 강력한 리스트샷을 날렸다. 달튼이 막았지만 퍽이 흘렀고, 이를 다시 레픽이 밀어넣었다.
    ▶2피리어드-팽팽한 승부, 밀리지 않는 한국
    초반 상대의 맹공을 잘 막아낸 한국은 조금씩 다시 분위기를 잡았다. 4분16초 이돈구의 스냅샷에 이어 빠른 돌파로 기회를 만들어냈다. 한국은 5분8초 찬스를 잡았다. 야쿱 나클라달이 인터피어런스 파울로 2분간 퇴장당하며 파워플레이 기회를 잡았다. 6분52초 조민호의 리스트샷과 8분4초 라던스키가 랩어라운드 후 슛이 골리에 막힌 것이 아쉬웠다. 체코의 반격도 만만치 않았다. 이라트가 단독 돌파 후 슛을 날렸지만 달튼이 막아냈다. 달튼은 엄청난 선방으로 여러차례 한국을 구해냈다. 한국이 의외로 좋은 경기를 펼치자 체코 선수들은 신경질적으로 변했다. 여기저기서 충돌이 일어났다. 한국 선수들도 밀리지 않고 대응했다. 체코가 몸싸움을 바탕으로 공격에 나섰지만, 달튼이 잘 막아냈다. 한국은 종료 1분을 남겨두고 승부수를 띄웠다. 엠티넷 플레이에 나섰다. 한국은 스위프트가 왼쪽에서 내준 퍽을 김기성이 슛으로 연결했지만 상대 골리에 막혔다. 19분31초 온드레이 네멕의 후킹 파울로 숫적 우위까지 잡았지만 아쉽게 득점없이 2피리어드를 마쳤다.
    ▶3피리어드-달튼의 선방쇼, 아쉽게 터지지 않은 동점골
    한국은 2피리어드에 이어 파워플레이 기회를 이어나갔다. 박우상의 실수로 맞은 위기를 잘 넘긴 한국은 1분13초 좋은 찬스를 잡았다. 김기성의 패스를 받은 라던스키가 크리스 앞에서 여러차례 슈팅을 날렸지만 아쉽게 득점에 실패했다. 3분52초 나클라달의 러핑 파울로 파워플레이 찬스를 잡은 한국은 여러차례 체코의 골문을 두드렸지만, 아쉽게 상대 골리에 막혔다. 기회를 이어가던 중 위기를 맞았다. 5분8초 서영준이 하이스티킹으로 2분간 퇴장 당하며 4대4 상황이 됐고, 체코 선수가 복귀하며 숏핸디드 상황이 됐다. 상대의 맹공을 온 몸으로 막아낸 한국은 7분17초 전정우가 트리핑으로 퇴장당하며 또 한번 숫적열세에 놓였다. 한국은 강한 집중력과 달튼의 선방으로 위기에서 벗어났다. 골대를 맞는 등 운도 따랐다. 위기를 넘긴 한국은 10분34초 라던스키의 멋진 리스트샷으로 골을 노렸지만 상대 골리에 막혔다. 11분35초에는 인터셉트 후 김원중이 슈팅까지 연결했지만 골리 정면이었다. 한국은 이후 체코의 맹공을 달튼 골리의 엄청난 선방쇼로 막아냈다. 14분48초 김원준의 실수로 체르벤카에 단독찬스를 내줬지만, 이 역시 달튼이 막았다. 한국은 플란트의 슬랩샷 등으로 반격에 나섰지만 체코의 파벨 프란쿠즈 골리를 넘지 못했다. 조민호의 슈팅도 막혔다. 백 감독은 1분3초를 남기고 작전타임을 신청했다. 엠티넷 플레이로 승부수를 띄웠다. 하지만 아쉽게 득점에 실패했다.
    강릉=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