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평창 아이스하키]백지선식 벌떼하키, 올림픽에서도 통했다

    입력 : 2018.02.15 23:28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한국 대 체코의 경기가 15일 오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렸다. 한국 조민호가 선제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5/
    기대 이상의 선전이었다.
    평창 동계올림픽 남자 아이스하키 한국 대 체코의 경기가 15일 오후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렸다. 한국 조민호가 선제골을 넣은 후 환호하고 있다. 강릉=정재근 기자 cjg@sportschosun.com/2018.02.15/
    백지선 감독이 이끄는 남자 아이스하키 대표팀(세계랭킹 21위)은 15일 강릉하키센터에서 열린 세계랭킹 6위 체코와의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 A조 조별리그 1차전에서 1대2(1-2, 0-0, 0-0)로 아쉽게 패했다. 백지선호는 17일 오후 9시10분 같은 장소에서 스위스와 2차전을 치른다.
    말그대로 졌지만 잘싸웠다. 한국 아이스하키 역사상 처음으로 올림픽 무대에 선 한국은 1피리어드 7분34초 조민호가 역사적인 첫 골을 기록하는 등 '강호' 체코를 상대로 좋은 경기를 펼쳤다. 무엇보다 백지선식 벌떼하키가 올림픽 무대에서도 통한다는 것을 입증했다는 것이 가장 큰 수확이었다.
    백지선호는 지난해 4월 우크라이나에서 열린 세계선수권 디비전 1 그룹A(2부 리그)에서 깜짝 준우승을 차지하며 많은 주목을 받았다. 당시 백지선호가 핵심으로 내세운 것이 전원공격, 전원수비의 벌떼하키였다. 5명의 선수가 강한 체력을 바탕으로 톱니바퀴처럼 움직이며 강호들을 괴롭혔다. 자신감을 바탕으로 올림픽 준비에 나선 백지선호는 '강호의 벽'에서 고전했다. 지난해 11월 유로아이스하키챌린지에서는 덴마크, 오스트리아, 노르웨이에 3연패를 당했다. 결과도 결과지만 내용은 더 처참했다.
    비록 북미아이스하키리그(NHL) 선수들이 빠졌다고는 하지만 올림픽은 차원이 다른 무대다. 체코, 스위스, 캐나다는 차원이 다른 상대였다. 올림픽 직전 마지막 평가전이었던 '우승후보' 러시아를 상대로 1대8 완패를 당하며 우려는 현실이 되는 듯 했다. 하지만 백지선호는 올림픽에서 확 달라진 모습을 보였다. 세계선수권에서 보여준 하키에서 한단계 업그레이드됐다. 공격은 더 날카로웠고, 수비는 안정적이었다. 특히 평가전에서 문제가 됐던 체력에서 상대를 압도하며 시종 좋은 경기를 펼쳤다.
    체코전 선전으로 남은 경기에 대한 기대감도 높였다. 다음 상대 스위스는 A조에서 한국이 가장 해볼만한 상대로 꼽는 팀이다. 이날의 경기력이라면 첫 승도 결코 꿈은 아니다.
    강릉=박찬준 기자 vanbaste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