엑소vs워너원..'아육대' 볼링 대격돌, '대세아이돌' 빅매치

    입력 : 2018.02.15 08:23

    [스포츠조선 문지연 기자] '설특집 2018 아이돌스타 육상·볼링·양궁·리듬체조·에어로빅 선수권 대회(이하 설특집 2018 아육대)'에서 새롭게 선보이는 볼링 종목에 '엑소 VS 워너원' 빅매치가 성사됐다.
    MBC '설특집 2018 아육대'에 최초로 신설된 볼링 종목은 최근 핫한 국민 스포츠로 급부상한 만큼 최정상 아이돌들의 출연으로 화제를 모았다. 특히 평소 볼링마니아로 알려진 엑소의 찬열과 하이라이트의 양요섭과 용준형, 대세 그룹 워너원 등이 출연해 금메달을 향한 불꽃 튀는 경쟁을 펼쳤다.
    특히, 예선전에서는 운명의 장난처럼 대세 아이돌 '엑소 VS 워너원' 빅매치가 성사돼 경기장의 열기가 후끈 달아올랐다는 후문. 찬열은 같은 소속사인 트랙스 제이와 한 팀으로 등장했다. 두 사람은 개인 볼링 장비가 있을 만큼 볼링에 대한 애정과 실력이 뛰어난 팀으로 강력한 우승후보로 꼽혔다.
    이에 맞서는 워너원은 라이관린과 배진영이 선수로 출전해 프로선수 못지않은 완벽한 자세로 깔끔한 볼링 실력을 선보였고, 출전하지 않은 워너원 멤버들은 열띤 응원전을 펼쳐 힘을 북돋아 주었다.
    손에 땀을 쥐게 했던 대세 아이돌의 볼링 라이벌전 승자는 누구일지 오늘(15일)부터 이틀간 오후 5시 10분에 방송될 MBC '설특집 2018 아육대'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방송에 소개되지 못한 볼링, 양궁 등 예선경기 주요 장면들은 온라인으로 제공될 예정. 영상은 푹TV에서 15일과 16일 저녁, 아육대 방송 직후 '설특집 2018 아육대 슈퍼매치 하이라이트'로 독점 제공한다.
    lunamoon@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