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여정보다 극진하게… 이방카 모시기 특급작전

    입력 : 2018.02.15 03:02

    [정부, 평창 폐막식 오는 트럼프 딸에 靑경호팀 붙이고 정상급 의전]

    여권 "남북정상회담 추진 위해선 이방카 통해 트럼프 설득해야"
    외교부, 취향까지 분석 선물 준비… 文대통령과 평창 관람도 논의 중
    과거 일본 아베·인도 모디 총리도 이방카에 만찬 열고 선물 공세

    정부가 오는 25일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 참석하는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 백악관 선임 고문에 대한 '특급 의전' 준비에 들어갔다. 사실상 트럼프 대통령의 특사인 이방카의 마음을 잡아야 향후 남북 정상회담 추진 과정에서 미국의 지지를 확실히 받을 수 있다고 판단하기 때문이다. 여권 핵심 관계자는 "미국 설득은 사실상 이방카에 달려 있다 해도 과언이 아니다"며 "이방카 의전에 올인할 것"이라고 말했다. 그만큼 절박하다는 얘기다.

    정부, '정상급' 의전 준비

    그간 트럼프 대통령은 맏딸 이방카에 대한 깊은 애정을 공개적으로 표현해 왔다. 이방카는 이런 부친의 신뢰를 바탕으로 미국 정부의 정책과 인사 결정에 깊이 관여하고 있다. 백악관에 사무실을 둔 이방카는 미국 정부의 기밀문서를 열람할 권한을 갖고 있으며, 외교·안보 정책에도 영향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졌다.

    작년 4월 트럼프 대통령이 시리아를 폭격했을 때 그의 차남 에릭은 "아버지가 시리아를 공격한 데는 이방카의 영향이 컸을 것"이라고 말했다. 작년 2월에는 이방카가 트럼프 대통령에게 "아베 신조 일본 총리는 매우 영리한 사람이다. (동북아 외교·안보에서) 따르는 게 좋다"고 말했다는 보도가 나오기도 했다.

    이 때문에 정부도 과거와 다른 특급 의전 계획을 세우고 있다. 외교부 당국자는 "이방카에 대해선 과거 관행을 적용하지 않을 것"이라며 "통례를 훨씬 웃도는 의전을 준비하고 있다"고 했다. 의전 규범상으론 미국 정상의 가족이라고 해도 우리 정부가 영접·수행해 줄 의무는 없다. 미 대통령 대표단의 단장도 국가 정상의 대접을 받지는 않는다.

    이미지 크게보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장녀 이방카는 ‘백악관 선임 고문’이란 직책으로 활동하면서 아버지의 정책 판단에 상당한 영향을 미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이방카는 트럼프 대통령 특사로 이번 평창 동계올림픽 폐막식에도 참석한다. 사진은 지난달 16일 워싱턴에서 열린 한 행사에 패널로 나와 발언하는 이방카의 모습. /AP 연합뉴스

    그러나 정부 당국자는 "이방카는 입국 순간부터 관행을 뛰어넘어 고위급 인사가 영접·수행하는 방안을 고려하고 있다"며 "경호도 경찰이 아닌 청와대 경호실에서 맡을 것"이라고 했다. 사실상 '국가 정상'에 준하는 의전을 하겠다는 뜻이다.

    외교부는 이방카의 '취향'도 연구 중인 것으로 전해졌다. 자기 이름을 딴 패션 브랜드를 가진 이방카는 럭셔리 브랜드에 익숙하고, 인테리어와 디자인에도 조예가 깊다. 일반적인 대접이나 선물로는 감동을 주는 게 쉽지 않다. 청와대 관계자는 "이방카가 스포츠, 특히 스키를 좋아하기 때문에 문 대통령이 평창에 함께 가서 스키 경기 등을 관람하는 방안도 논의되고 있다"고 했다. 이방카가 2남 1녀의 엄마라는 점에서 이를 고려한 일정이나 선물도 준비할 것으로 보인다.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여동생 김여정 당 중앙위 제1부부장에 대한 의전보다 못해서는 안 된다는 것도 정부의 부담이다. 앞서 평창올림픽 개막식에 참석한 김여정은 극진한 대우를 받으며 '북한의 이방카'란 별명을 얻었다.

    세계 곳곳 '이방카 의전' 논란

    이방카는 앞서 방문한 다른 국가에서도 '정상급 의전'을 받은 경우가 많았다. 작년 11월 도쿄 '국제여성회의(WAW)' 참석차 일본을 방문했을 땐 아베 총리가 직접 회의장에 가서 "이방카 고문이 만든 여성기업인지원기금에 5000만달러(약 57억엔)을 지원하겠다"고 약속했다. 또 아베 총리는 고급 료칸(旅館)에서 프랑스 창작 요리로 만찬을 대접했다. 만찬 나흘 전 생일이었던 이방카를 위해 전통 악기 연주자들을 불러 축하 음악을 연주했고, 아베 총리가 직접 꽃다발과 고급 화장용 붓도 선물했다.

    같은 달 이방카가 인도 '세계 기업가 정신 정상회의'에 참석했을 때도 나렌드라 모디 인도 총리가 현장에서 만찬을 열어 극진히 대접했다. 당시 인도 야당은 "과도한 의전은 인도의 격을 떨어뜨린다"고 비판했지만 모디 총리는 '정상급 의전'을 밀어붙였다. 작년 4월 독일 베를린에서 G20여성경제정상회의(W20)가 열렸을 때는 앙겔라 메르켈 독일 총리가 직접 이방카를 초청했다. 3개월 후 독일에서 G20정상회의가 열렸을 때 이방카는 부친 트럼프 대통령이 자리를 비운 사이 테리사 메이 영국 총리와 시진핑 국가주석 사이에 앉았다가 논란을 빚기도 했다.

    여권 관계자는 "트럼프 대통령이 평창에 오지 못하는 상황에서 이방카는 사실상의 대리인이자 전권특사"라며 "이방카를 우군으로 만드느냐가 향후 남북 정상회담 추진과 그 여건 조성에 관건이 될 것"이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