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리턴' 오대환, 이진욱 함정에 빠뜨렸다…고현정→박진희 등장 [종합]

    입력 : 2018.02.14 22:53

    [스포츠조선 조윤선 기자] '리턴' 오대환이 이진욱을 함정에 빠뜨렸다.
    14일 밤 방송된 SBS 수목드라마 '리턴'에서는 독고영(이진욱)이 염미정(한은정) 살인 사건의 진범을 찾는 모습이 그려졌다.
    최자혜(고현정)는 김정수(오대환)의 여동생이 10년 전, 김학범(봉태규)과 서준희(윤종훈)에게 강간을 당한 피해자임을 밝혀냈다. 김정수는 "억울한 걸 억울하다고 말할 때도 자격이 필요했다. 난 자격이 없었다"며 대명 병원에서 주는 장학금을 받을 수밖에 없었던 이유를 털어놨다.
    오태석(신성록)과 김학범은 자신들이 죽인 김병기(김형묵)가 살아있을지도 모른다는 불안감에 휩싸여 시신을 유기했던 곳을 다시 찾아가 파헤쳤다. 예민해진 오태석과 김학범은 주먹질까지 하며 분열을 일으켰다.
    최자혜의 변호 덕분에 마침내 강인호(박기웅)은 무죄를 선고받고 풀려났다. 오태석과 김학범은 풀려난 강인호를 축하했다. 그러나 강인호는 "진범 찾기 전까지는 완벽하게 끝난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이어 서준희의 안부를 물었다. 오태석과 김학범은 말을 얼버무렸고, 강인호는 "준희 그렇게 만든 놈도 반드시 잡아야 한다"며 "준희가 내 무죄 밝혀준다고 나한테 오다가 그렇게 된 거다"라며 괴로워했다. 강인호를 보며 오태석과 김학범은 알 수 없는 눈빛을 주고받았다.
    독고영은 염미정의 죽음과 관련해 김정수를 계속 의심했다. 하지만 김정수는 "죽여야 한다면 김학범이나 서준희겠지, 염미정일 리가 없지 않냐"며 되물었다. 그러나 독고영은 증거를 확보하기 위해 김정수의 집을 수사했고, 화장실에서 여자의 머리카락을 발견했다.
    김정수는 독고영이 다녀간 후 경찰을 찾아가 자신이 염미정을 죽인 범인이라고 자수했다. 그러나 독고영이 김정수의 집에서 발견한 머리카락 DNA 검사 결과가 염미정과는 일치하지 않았다. 또한 독고영이 김정수의 집에서 찾아낸 캐비닛 열쇠도 모두 함정이었다. 독고영은 "당신 의도가 뭐냐. 경찰 엿 먹이는 거냐"고 분노했다. 이에 김정수는 "당신들이 날 잡는 거다. 자백 보강 법칙. 용의자의 자백을 입증할 다른 보강 증거가 없으면 무죄다. 앞으로 30시간 남았다. 기대하겠다"며 비웃었다.
    김병기의 동료는 김병기의 이름으로 온 문자 메시지를 확인한 후 강인호를 찾아갔다. 그는 강인호에게 USB를 건네며 "이 안에 당신 사건의 진범이 들어있다"며 돈을 요구했다. USB를 확인한 강인호는 충격에 빠졌다.
    한편 독고영이 찾아다니던 염미정을 죽이는데 사용된 약물은 김정수가 아닌 최자혜(박진희)의 손에 들어가 있었다. 최자혜는 염미정과 안학수(손종학)의 사진 앞에 약물을 한 병씩 올려둔 채 의미심장한 미소를 지었다.
    supremez@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