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이먼 39점-전성현 25점, KGC 전자랜드 꺾고 2연승

    입력 : 2018.02.14 21:05

    KGC 데이비드 사이먼이 전자랜드 브랜든 브라운의 수비를 제치고 골밑 득점을 시도하고 있다. 사진제공=KBL
    안양 KGC 인삼공사가 4연패 후 2연승을 달리며 중위권 싸움에 다시 불을 지폈다.
    KGC는 14일 안양실내체육관에서 벌어진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홈게임에서 데이비드 사이먼의 맹활약을 앞세워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를 87대75로 물리쳤다. 2연승한 6위 KGC는 25승21패를 기록하며 5위 전자랜드(26승20패)를 한 게임차로 뒤쫓았다. 5라운드서 6승3패의 상승세를 타며 5위로 올라선 전자랜드는 6라운드 첫 경기서 패하며 연승 행진이 3경기에서 멈춰섰다. 이날 현재 3위 서울 SK 나이츠와 6위 KGC의 승차는 4.5경기차로 6라운드서 중위권 싸움은 더욱 치열해질 것으로 예상된다.
    KGC 승리의 주역은 사이먼이었다. 사이먼은 39득점 14리바운드의 폭발적인 활약으로 팀의 연승을 이끌었다. 특히 사이먼은 최근 4경기 연속 30득점, 10리바운드 이상을 기록하며 오세근이 빠진 팀을 위기에 구해내고 있다. 전성현도 3점슛 4개를 포함해 25득점을 올리며 힘을 보탰다.
    1쿼터는 접전 양상이었다. 전자랜드는 경기 시작과 함께 차바위의 3점포를 앞세워 10-8로 앞섰다. 그러나 KGC는 쿼터 5분21초 양희종의 3점슛으로 13-12로 전세를 뒤집었다. KGC가 쿼터 중반부터 지역방어를 쓰는 틈을 타 전자랜드는 외곽포 위주의 공격을 펼쳤지만 성공률이 낮았다. 결국 1쿼터서 양팀은 20-20으로 동점을 이뤘다. 전자랜드는 1쿼터서 9개의 공격리바운드를 잡고도 33%의 낮은 야투성공률로 고전을 면치 못했다.
    KGC는 2쿼터서 사이먼의 득점이 살아났다. 사이먼은 2쿼터서만 14점을 쏟아부었고, 전성현이 3점포 2개를 포함해 10득점을 올린 덕분에 51-37로 앞설 수 있었다. 전자랜드는 2쿼터 시작과 함께 김상규의 득점 이후 약 4분 동안 KGC에 제공권을 내주면서 한 점도 넣지 추가하지 못했다. 선수들이 우왕좌왕하며 턴오버가 속출했다. 쿼터 6분여 차바위가 3점포를 넣어 11점차로 따라붙었지만, 쿼터 막판 KGC 오용준과 최현민에게 3점포를 연속 얻어맞고 말았다.
    전자랜드는 3쿼터서 전반에 존재감이 없던 네이트 밀러의 활약과 브라운의 골밑 득점을 앞세워 65-74로 점수차를 붙었다. 외곽포가 여의치 않자 전자랜드는 골밑을 파고 들어 득점 확률을 높이려 했다. 브라운과 밀러는 3쿼터서 17점을 합작했다. 하지만 KGC 사이먼은 3쿼터서도 14점을 뽑아내며 공격에서 골밑을 장악했다.
    전자랜드의 추격전은 4쿼터서도 계속됐다. 양팀은 4쿼터 초반 2분 동안 공방을 주고받으며 득점을 올리지 못했다. 전자랜드는 브라운의 자유투와 속공 득점으로 69-74까지 따라붙었다. 하지만 KGC는 쿼터 3분14초 작전 타임 후 이재도의 득점으로 숨을 돌린 뒤 사이먼의 골밑슛으로 9점차로 달아났다. KGC가 승기를 잡은 것은 쿼터 7분10초 전성현의 3점포가 터지면서부터다. 이어 종료 2분19초를 남기고 이재도의 2득점으로 83-73으로 점수차를 벌렸다. 경기종료 1분37초 남기고는 사이면의 골밑 득점으로 승부에 쐐기를 박았다.
    한편, 원주 DB 프로미는 홈에서 서울 삼성 썬더스의 막판 추격을 뿌리치고 90대84로 승리해 선두를 굳게 지켰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