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자랜드 상승세 주역 브라운, 5라운드 MVP 선정

    입력 : 2018.02.14 18:09

    인천 전자랜드 엘리펀츠 외국인 선수 브랜든 브라운이 5라운드 MVP를 차지했다.
    인천 전자랜드와 원주 DB의 2017-2018 프로농구 경기가 7일 인천삼산월드체육관에서 열렸다. 전자랜드 브라운이 DB 버튼에 앞서 리바운드를 잡아내고 있다. 인천=허상욱 기자 wook@sportschosun.com/2018.02.07/
    KBL은 14일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5라운드 MVP 투표에서 전자랜드 브랜든 브라운이 총 유효투표수 95표 중 44표를 획득해 삼성 썬더스 리카르도 라틀리프(23표)를 제치고 5라운드 최고의 선수로 선정됐다"고 밝혔다.
    브라운은 5라운드 9경기에서 평균 34분13초를 뛰며 24.6득점(6위),12.2리바운드(1위), 5.2어시스트(4위), 2.1스틸(2위)로 전천후 활약을 펼쳤다.특히 리바운드에서 1위에 오르는 등 주요 부문에서 상위권에 이름을 올리며 전자랜드의 주축 에이스로 활약을 이어갔다.
    전자랜드는 브라운의 활약과 네이트 밀러의 합류에 힘입어 최근 3연승을 달리는 등 5라운드에서 6승3패의 상승세를 타며 5위로 뛰어올랐다.
    브라운에게는 기념 트로피와 200만원의 상금이 수여된다. 노재형 기자 jhno@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