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키나와 리포트] 한화 김진영, 요코하마 타선 꽁꽁 묶었다

  • OSEN

    입력 : 2018.02.14 16:23


    [OSEN=오키나와, 손찬익 기자] 한화 이글스 투수 김진영이 일본 오키나와 캠프 첫 등판에서 완벽투를 뽐냈다. 

    김진영은 14일 일본 오키나와 기노완구장에서 열린 요코하마 DeNA 베이스타스와의 연습 경기에 선발 출격했다. 3회까지 마운드를 지키며 무실점(2피안타 2볼넷)으로 상대 타선을 꽁꽁 묶었다.

    이어 서균(⅔이닝 1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 문동욱(1⅔이닝 1볼넷 1탈삼진 3실점), 이충호(1⅔이닝 2탈삼진 무실점), 강승현(1이닝 1피안타 무실점), 박상원(1이닝 3탈삼진 무실점)이 차례로 등판해 구위를 점검했다. 

    이날 경기는 3-3으로 승부를 가리지 못했다. 한화는 0-3으로 뒤진 6회 2사 만루서 백창수가 싹쓸이 2루타를 날려 패배 위기에서 벗어났다.

    7번 1루수로 선발 출장한 백창수는 6회 싹쓸이 2루타를 포함해 3타수 1안타 3타점을 기록했고 외국인 타자 호잉은 4회 두 번째 타석에서 좌전 안타를 때리는 등 2타수 1안타를 기록했다. 하주석, 정은원, 오선진 또한 안타 1개씩 때렸다. /what@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