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 성추행조사단, '강제추행' 부장검사 구속영장 청구

입력 2018.02.14 15:08 | 수정 2018.02.14 18:57

검찰이 후배 여검사를 상대로 성범죄를 저지른 혐의로 긴급체포한 현직 부장검사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검찰 성추행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이 설치된 서울동부지검/서울동부지검 제공
검찰 성추행사건 진상규명 및 피해회복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은 14일 의정부지검 고양지청 김모(49) 부장검사에 대해 강제추행 혐의로 구속영장을 청구했다.

서울중앙지법은 15일 당직 판사가 검찰이 제출한 기록 등을 검토한 뒤 구속영장 발부 여부를 정할 방침이다. 김 부장검사는 본인에 대한 심문 기회를 포기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 등에 따르면 김 부장검사는 과거 다른 검찰청 소속으로 근무할 때 피해자를 자신의 관사로 불러 원치 않는 신체적 접촉에 나선 것으로 알려졌다. 당시는 이 문제가 외부로 알려지지 않았고 이후 피해 여검사는 검사직을 그만 둔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피해자의 신고 접수로 지난 12일 김 부장검사를 불러 조사하던 중 긴급체포했다. 조사단 관계자는 “언론 보도 등을 통해 알려진 피해사실은 실제와 다를 수 있다. 피해자 보호가 중요한 상황”이라고 했다. 검찰 안팎에서는 도주 우려가 낮은 현직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한 만큼 비위 내용이 무거운 것 아니냐는 관측이 나왔다.

검찰은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의 성추행 의혹 사건을 계기로 지난달 31일 조사단을 출범했다. 조사단은 해당 사건뿐 아니라 검찰 내에서 발생한 각종 성폭력 사건을 전수조사하기로 하고 지난 8일부터 피해 사례를 제보받았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