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전기차 활성화 위해 이동형 충전기 25,000개 보급

입력 2018.02.14 14:08

경기도가 도내 전기차 보급 확대를 위한 MOU를 체결했다.

경기도는 지난 9일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경기도회, 파워큐브코리아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동형 충전기 태그를 연말까지 총 2만5,000개를 보급하기로 했다. 이동형 충전기는 기존 아파트 지하주차장에 설치된 벽면형 콘센트에 RFID(Radio Frequency Identification : 무선인식기) 태그를 붙여 충전하는 방식으로 별도의 공간 없이도 설치할 수 있다.

<사진. 경기도는 지난 9일 대한주택관리사협회 경기도회, 파워큐브코리아와 업무협약을 체결하고 이동형 충전기 태그를 연말까지 총 2만5,000개 보급하기로 했다.

경기도는 이번 협약으로 아파트에서도 별도의 공간 없이 태그 하나만으로 충전 인프라 구축이 가능해져 전기차 보급이 확대될 것이라고 기대했다.r>
이연희 경기도 환경국장은 "이동형 충전기는 별도의 전기차 전용주차 공간이 필요 없기 때문에 전기차 충전으로 인한 입주민들 간의 분쟁 발생 우려가 적어 전기차 확대보급에 큰 역할을 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한편, 경기도는 2020년까지 전기차 5만대 보급을 목표로 도내전역에 급속충전기와 완속 충전기 설치를 추진하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