조명균 "北 대표단 평창 참가, 한반도 평화 단초"

    입력 : 2018.02.14 11:22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전 서울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9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연합뉴스
    조명균 통일부 장관은 14일 “북한 대표단이 여러 가지 형태로 참여함으로써 당초 목표한 평화올림픽으로서 상당히 좋은 계기가 됐다. 이것이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에 단초가 되는 중요한 화합의 계기가 되고 있다”고 밝혔다.

    조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 대회의실에서 열린 교류협력추진협의회 모두발언에서 “평창올림픽은 가장 많은 국가에서 참가했기 때문에 그 자체로도 성공적인 동계올림픽으로 자리매김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조 장관은 “고위급부터 시작해 예술단, 응원단 등 다양 형태로 많은 인원이 방남해서 북한이 평창올림픽을 통해서 국제사회와 소통하는 기회가 됐다”며 “앞으로 한반도 평화를 정착시켜나가는 협의의 장으로 의미 있는 기회가 되는 시간이 된다고 생각한다”고 했다.

    그는 “이번 평창올림픽 북한대표단 참가와 관련해서 많은 국민들, 국제사회에서 많은 지지와 한편으로는 우려와 여러 가지 좋은 말씀을 해주신다”며 “잘 유념하면서 지금 여러 가지 행사들을 치러나가고 있고, 특히 IOC 규정, 국제관례, 유엔 등 각국에서 하고 있는 북한에 대한 제재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하면서 잘 풀어가면서 대처하고 있다”고 했다.

    그러면서 “남은 기간에도 국민들께 잘 소통하면서 말씀드리고 국제사회와도 긴밀히 협조해나가면서 남북 행사를 차질없이 해나가고 3월 9일부터 예정된 동계패럴림픽 북한 대표단 참가도 잘 준비해서 대처하겠다”고 덧붙였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