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北 평창 올림픽 참가 경비 28억6000만원 집행 의결

입력 2018.02.14 11:20

조명균 통일부 장관이 14일 오전 세종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제291차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의사봉을 두드려 개회를 알리고 있다. /연합뉴스
정부는 북한의 평창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남북협력기금에서 28억6000만원을 집행하는 방안을 14일 의결했다.

정부는 이날 오전 9시 30분 정부서울청사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열린 남북교류협력추진협의회에서 ‘평창동계올림픽 북한 대표단 참가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을 심의·의결했다.

백태현 통일부 대변인은 이날 정례브리핑에서 “이번 지원은 우리 정부와 북한이 남북 고위급회담 및 후속 실무회담에서 북한 대표단 파견과 안전 및 편의제공에 합의한 데에 따른 것”이라며 “지원 규모는 28억6000만원”이라고 밝혔다.

지원액은 2018평창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조직위원회, 대한체육회, 세계태권도연맹 등 행사를 주관하는 기관 및 단체에 지원하게 된다. 정부는 추후 실제 사용액을 따져 정산할 예정이다.

이번에 집행된 예산엔 김영남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이끈 고위급 대표단 방남과 현송월 삼지연관현악단 단장이 이끈 예술단 사전점검단 체류 비용은 제외됐다.

백 대변인은 “고위급 대표단은 남북회담으로 봤다. 남북회담 행사 예산이 집행된 것으로 안다”면서 “예술단 사전점검단 체류비용은 이전에 별도로 의결한 2700만원에서 집행됐다”고 말했다.

정부는 북측 선수단과 응원단을 합쳐 650명이 온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당시엔 13억5500만원을 집행했다. 북한 선수 273명이 방남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때는 4억1300만원, 선수단과 응원단 527명이 왔던 2003년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때는 8억9900만원을 각각 지원했다.

이번 동계올림픽과 관련해 집행된 비용이 이전과 비교했을 때 과도하다는 지적에 대해 백 대변인은 “이번엔 선수단 규모는 적지만 응원단과 예술단 등의 방남 인원이 많았다”면서 “부산아시안게임엔 경기장 입장료로 1억6000만원을 집행했지만, 올해는 경기장 입장료로 10억원이 책정됐다”고 설명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