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북반구서 독감 대유행 경고...각국에 대책 촉구

  • 뉴시스
    입력 2018.02.14 10:39

    '일교차 커진 환절기 감기 조심'
    세계보건기구(WHO)는 북미와 유럽, 아시아 등 북반구 온대지역에서 유행성 독감이 크게 퍼지고 있다며 각국에 대책을 강구하라고 당부했다고 신화통신이 14일 보도했다.

    통신에 따르면 WHO 대변인은 전날 제네바 본부에서 독감 환자가 속출하면서 일부 국가 경우 입원과 응급치료 기능에 한계에 달했다는 보고를 받았다며 각국 정부에 만전을 기하라고 요청했다.

    WHO 대변인은 동아시아에선 중국, 홍콩, 한국, 일본 등에서 독감이 확산하고 있다며 유행하는 독감 바이러스가 3가지 유형으로 A형 H1N1과 H3N2, B형으로 가장 많이 걸리는 유형은 국가와 지역에 따라 다르게 나타났다고 전했다.

    동아시아 경우 중국 남부에서 독감이 기승을 부려 1월에만 27만3939명의 환자가 발병해 이중 56명이 숨졌다.홍콩도 독감이 퍼지면서 올들어 2월8일까지 131명이 목숨을 잃었다. 일본은 9일 시점에 독감 환자가 282만명으로 추정됐다.

    몽골과 한국 역시 독감 유행이 계속되고 있으며 북한에서도 환자가 대거 발생했다고 한다.

    WHO는 가장 효과적인 독감 감염방지 대책으로 백신을 권고했다. 독감 유행 전 접종이 이상적이지만 유행 중에도 도움이 된다고 WHO는 강조했다.

    연간 각종 감기로 전 세계에서 최대 65만명이 사망하는 것으로 WHO는 보고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