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주선 "안철수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 현재로선 50% 넘는다"

    입력 : 2018.02.14 09:41

    박주선 “安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 50%이상”
    ‘2선 후퇴’ 安에 대한 서울시장 후보차출설 계속 거론
    민주당·한국당과의 선거연대 가능성 “없다” 일축

    바른미래당 박주선 공동대표가 14일 안철수 전 국민의당 대표의 서울시장 출마 가능성에 대해 “지금 현재로선 가능성이 50%는 넘었다고 본다”고 말했다.

    박 공동대표는 이날 라디오에 출연해 이같이 말하며 “본인이 ‘당을 위해 어떠한 역할이나 봉사도 마다하지 않겠다’는 이야기를 했다”며 “앞으로 인재 영입 결과를 놓고 마땅치 않으면 안 대표가 출마하는 것도 유승민 대표와 상의를 해서 권유를 하고 그런 방향으로 가볼까 하는 생각을 갖고 있다”고 말했다.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 등 바른미래당 지도부가 14일 오전 서울 국립현충원 참배를 위해 현충탑으로 이동하고 있다. /연합뉴스
    국민의당과 바른정당이 통합해 출범한 바른미래당은 전날 통합 출범대회를 열고 박주선·유승민 공동대표를 선임했다. 국민의당에서 박 공동대표가, 바른정당에서 유 공동대표가 지명된 것이다. 대표직을 맡지 않고 2선 후퇴한 안철수 전 대표는 그간 서울시장 출마설이 제기돼왔고, 당 안팎에서는 안 전 대표의 출마를 바라는 언급들이 계속 나오는 상황이다.

    박 공동대표는 또 다른 정당과의 선거 연대 가능성에 대해서는 “현재 민주당과는 경쟁 관계고, 한국당은 우경화돼 있는 데다가 국정농단의 책임을 지고 있는 대상이기 때문에 (두 당을) 연대의 대상이라고 생각하지 않는다”고 했다.

    한편, 박 공동대표는 바른미래당이 정체성 문제를 겪고 있는 것이 아니냐는 지적에 대해서는 “통합 진행 과정에서 서로 의견을 조율하면서 그런 문제는 완전 해소가 됐다는 판단에 통합이 이뤄진 것”이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