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케인-에릭센 골' 토트넘, 유벤투스와 2-2 무승부... 손흥민 교체 출전

  • OSEN
    입력 2018.02.14 08:34


    [OSEN=이인환 기자] 토트넘이 유벤투스의 철벽을 넘어서며 원정 경기 무승부를 기록했다.

    토트넘은 14일(이하 한국시간) 이탈리아 토리노 알리안츠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7-2018 유럽축구연맹(UEFA) 챔피언스리그(UCL) 16강 1차전에서 유벤투스와 2-2로 무승부를 기록했다.

    손흥민은 이날 벤치에서 대기하다 후반 38분 교체 투입됐다. 이날 마우리시오 포체티노 감독은 손흥민 대신 에릭 라멜라를 선발로 내세웠다.

    토트넘은 해리 케인을 중심으로 라멜라와 크리스티안 에릭센, 델레 알리가 2선을 구축했다. 무사 뎀벨레와 에릭 다이어가 중원을 형성했다. 벤 데이비스, 다빈손 산체스, 얀 베르통엔, 서지 오리에가 포백을 구축했다. 주전 골키퍼는 위고 요리스. 

    유벤투스가 경기 초반부터 앞서갔다. 전반 1분 곤살로 이과인이 프리킥 상황에서 등 뒤로 들어오는 패스를 예상이라도 한듯 그대로 발리 슈팅으로 연결했다. 이 슈팅은 빠르게 상대 골문을 갈랐다.

    유벤투스는 날카로운 침투 패스를 통해 유벤투스를 괴롭혔다. 특히 전반 9분 데이비스가 페널티킥을 내눴다. 이과인이 키커로 나서 손쉽게 성공시켰다.

    두 골 이후 유벤투스는 공격보다는 안정적인 운영을 택했다. 볼 점유율을 가져온 토트넘이 살아났다. 토트넘 특유의 유기적인 공격이 살아났다. 

    토트넘의 선봉장 케인은 전반 26분 재빠르게 돌파하며 헤더 슈팅을 날렸지만 유벤투스의 수호신 지안루이지 부폰을 몸을 던져 막았다. 전반 30분 알리가 패스를 그대로 슈팅으로 연결했으나 수비 몸에 막고 무산됐다.

    전반 35분 토트넘은 한 골을 만회했다. 케인이 이번에는 아예 부폰을 제치고 동점골을 터트렸다. 토트넘의 공격이 이어졌다. 그러나 전반 종료 직전 오리에게 페널티킥을 내주며 다시 위기에 빠졌다. 이번에도 키커로 나선 것은 이과인. 그러나 이과인의 슈팅이 골대에 맞으며 추가실점을 허용하지는 않았다.

    후반에도 비슷한 양상이었다. 경기를 주도하던 토트넘은 후반 26분 알리가 만든 프리킥에서 에릭센이 감각적인 땅볼 슈팅으로 동점골을 터트렸다. 후반 38분 포체티노 감독은 알리 대신 손흥민을 투입했다. 경기는 그내로 2-2 동점으로 마무리됐다. /mcadoo@osen.co.kr

    [사진] ⓒGettyimages(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