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38점 폭발' SK 헤인즈 "PO전 부상선수들 다 돌아왔으면..."

입력 2018.02.13 21:30

애런 헤인즈와 테리코 화이트가 72점을 합작한 서울 SK나이츠가 '꼴찌' 부산 kt소닉붐을 잡고 2위 전주 KCC 이즈스와의 승차를 2경기로 좁혔다.
사진제공=KBL
SK는 13일 서울 잠실학생체육관에서 열린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부산 kt 소닉붐과의 경기에서 111대96으로 승리했다.
이날은 헤인즈와 화이트, 두 외국인 선수의 독무대였다. 헤인즈는 38점 8리바운드 8어시스트, 화이트는 34점으로 몰아치며 위기에 몰린 팀을 승리로 이끌었다.
경기 후 헤인즈는 "오늘 시작은 안좋았다. 전반이 끝날 때쯤 우리팀의 모습이 나왔다"며 "전반이 끝나고 수비에 신경쓰자고 강조를 많이 했었다"고 했다. 이어 그는 "시즌 첫 경기 빼고는 베스트 멤버들이 함께 뛰어보질 못한 것 같다. 시즌 끝나기 전에 부상 선수들이 다 합류해 플레이오프를 치렀으면 좋겠다"고 했다.
잠실학생=고재완 기자 star77@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