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시아 무대에 돌아온 전북, 가시와 징크스도 넘어서다

  • OSEN

    입력 : 2018.02.13 21:43


    아시아 정상 탈환을 꿈꾸는 전북에게 징크스는 과거의 기억일 뿐이였다. 전북이 가시와전 극적인 역전승으로 아시아 무대 복귀를 알렸다.

    최강희 감독이 이끄는 전북 현대는 1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열리는 일본의 가시와 레이솔과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1차전에서 전반에 2골을 내줬으나 후반 닥공으로 3-2로 역전승을 거뒀다.

    리그 우승팀으로 E조 톱시드를 받은 전북은 키치SC(홍콩), 톈진 콴잔(중국), 가시와 레이솔과 같은 조에 편성됐다. 조 편성과 동시에 가장 관심을 모은 것은 ‘천적’ 가시와와 리턴 매치.

    전북은 이날 전까지 가시와를 상대로 역대 1무 5패, 6경기 연속 무승으로 부진하고 있다. K리그와 아시아 무대를 호령한 전북이지만 유독 가시와를 상대로는 경기가 잘 풀리지 않았다.

    전북은 3년 전인 2015년 가시와와 조별리그서 두 번 맞대결을 펼쳐 1무 1패로 아쉬움을 남겼다. 가시와 앞에서 전북은 뭐가 홀린 것처럼 보였다. 경기를 주도하고도 골을 넣지 못하거나, 상대 역습 한 방에 무너졌다.

    이번 시즌 아시아 무대 정상 탈환을 선언한 최강희 감독은 먼저 가시와를 상대로 복수를 다짐했다. 그는 “가시와도 강한 팀이지만, 3년 전보다 우리는 더욱 강해졌다. 개인 능력이 뛰어난 선수가 늘었다”고 각오를 다졌다.

    하지만 전북은 경기 시작과 동시에 가시와에게 어이 없이 선제골을 허용했다. 골키퍼 홍정남이 무리하게 막으려고 하다가 상대 칩샷에 무너졌다. 만회를 위해 공격적으로 나선 전북은 전반 27분 다시 한 번 역습 한 방에 추가골을 허용했다.

    전북이 다시 한 번 가시와 징크스에 우나 싶었다. 하지만 이날은 달랐다. 후반 10분 ‘라이온킹’ 이동국이 만회골을 기록하며 추격에 나섰다. 전북의 최강희 감독은 공격적으로 교체 카드를 활용하며 '닥공'을 퍼부었다. 결국 후반 31분 김진수가 동점골을 터트리며 2-2 경기의 균형은 원점이 됐다.

    이후 전북은 일방적인 공격을 퍼부었다. 가시와는 전북의 맹공을 막기에 급급했다. 결국 전북은 후반 40분 홍정호의 패스를 받은 이동국이 다시 한 번 가시와의 골문을 가르며 역전에 성공했다. 경기는 그대로 3-2 전북의 역전승으로 마무리됐다.

    시즌 전 최강 전력 구축에 성공한 전북은 이번 시즌 아시아 무대 정상 탈환을 꿈꾸고 있다. 전북은 자신을 괴롭히던 '가시와 징크스'마저 넘어서며 정상 탈환을 위한 여정을 시작했다.

    /mcadoo@osen.co.kr

    [사진] 연맹 제공.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