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동국 멀티골' 전북, 가시와 3대2 제압 '징크스 탈출'

입력 2018.02.13 21:20

전북 현대가 가시와(일본)에 대역전극을 거두면서 2018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첫승을 거뒀다.
전북은 13일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가진 가시와와의 2018년 ACL 조별리그 F조 1차전에서 3대2로 이겼다. 전반에만 두 골을 내주며 끌려갔던 전북은 후반 시작과 함께 투입된 이동국의 멀티골로 김진수의 득점에 힘입어 안방에서 짜릿한 승리를 거뒀다. 또한 그동안 ACL에서 이어져 온 가시와전 무승(1무5패)의 징크스 역시 시원하게 털어냈다.
최강희 전북 감독은 김신욱을 최전방에 놓고 이재성 이승기 로페스 손준호를 2선에 놓는 4-1-4-1 포메이션을 내놓았다. 볼란치(수비형 미드필더) 자리에 신형민이 섰고 포백 라인에 김진수 김민재 홍정호 최철순, 골문엔 홍정남이 섰다. 지난해까지 전북에서 뛰다 가시와로 이적했던 김보경은 이날 선발 라인업에 이름을 올렸다.
출발은 좋지 않았다. 전북은 전반 10분 가시와의 오타니 히데카쓰가 센터서클 부근에서 페널티에어리어 바깥 왼쪽 대각선 지점으로 길게 넘겨준 상황에서 골키퍼 홍정남이 볼을 잡기 위해 달려 나왔으나 쇄도하던 라몬 로페스가 왼발슛으로 연결한 슛이 골문을 향해 구르다 오른쪽 골포스트를 맞고 득점으로 연결되면서 리드를 빼앗겼다.
전북은 전반 18분 김신욱이 문전 정면에서 넘겨준 볼을 오른쪽으로 쇄도해 들어오던 로페스가 오른발슛으로 연결했으나 골키퍼 나카무라 고스케의 다리에 걸리면서 동점 찬스를 살리지 못했다. 8분 뒤 또 실점이 나왔다. 가시와의 공격 상황에서 왼쪽 측면을 돌파하던 크리스티아노가 페널티에어리어 내에 있던 로페스에게 넘겼고, 로페스의 오른발슛을 홍정남이 쳐냈으나 볼이 바로 앞에 서 있던 에사카 아타루의 발밑에 떨어졌다. 에사카가 오른발로 밀어넣은 슛이 추가골이 되면서 점수차가 더 벌어졌다.
전북은 전반 42분 이재성이 아크 오른쪽에서 날린 왼발슛이 문전 정면에 서 있던 이승기의 몸에 맞고 굴절된 후 이재성의 오른발슛으로 이어지며 골망을 흔들었으나 이승기가 오프사이드 판정을 받으면서 전반전을 두 골차로 뒤진 채 마무리 했다.
최 감독은 후반 시작과 동시에 신형민 최철순을 빼고 이동국 이 용을 투입하며 총공세에 나섰다. 10분 만에 이동국의 머리에서 추격골이 터졌다. 가시와 진영 오른쪽에서 얻은 코너킥 기회에서 이재성이 왼발로 감아 올려준 볼을 이동국이 페널티박스 오른쪽에서 방향을 바꿔놓는 헤딩골로 마무리 하면서 반격의 서막을 올렸다.
기세가 오른 전북은 가시와 진영에서 공세를 강화했다. 후반 14분 오른쪽 측면에서 올라온 크로스를 김신욱이 가위차기슛으로 연결하는 등 가시와를 압박했다. 시모타이라 다카히로 가시와 감독은 후반 15분 에사카를 빼고 고이즈미 게이를 투입하며 분위기 전환을 꾀했다.
전북은 후반 22분 가시와의 역습 상황에서 추가 실점 위기에 놓였다. 골키퍼 홍정남이 문전 앞으로 뛰어나온 사이 가시와가 패스 플레이로 공간을 만들고 아크 정면에서 무인지경의 골문을 향해 왼발슛을 날렸으나 수비수가 걷어내면서 놀란 가슴을 쓸어 내렸다.
최 감독은 후반 24분 로페즈를 빼고 올 시즌을 대비해 영입한 티아고를 내보내며 마지막 승부수를 던졌다. 이번에도 노림수는 적중했다. 후반 29분 이동국이 아크 오른쪽에서 상대 수비수의 파울로 얻어낸 프리킥 찬스에서 티아고가 왼발로 감아찬 슛이 수비벽에 맞고 굴절됐고, 높게 뜬 볼을 김신욱이 골키퍼와 경합하며 문전 왼쪽에서 오른발로 다시 띄운 것을 김진수가 문전 정면에서 왼발 가위차기슛으로 마무리 하면서 기어이 동점을 만들었다.
이동국이 역전 드라마의 마침표를 찍었다. 후반 39분 가시와 진영 페널티에어리어 내 왼쪽에서 잡은 볼을 오른쪽 골문 상단 구석에 정확하게 꽂아넣는 감각적인 오른발 감아차기 슛으로 골망을 갈랐다. 추위를 뚫고 달려온 8500여 관중들의 함성 속에 전북의 반전드라마가 마무리 됐다.
전주=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