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깥은 지금] 14일 일시적으로 추위 풀려...미세먼지 농도 높아진다

  • 이진희 TV조선 기상캐스터
    입력 2018.02.13 20:40

    내일(14일)은 일시적으로 추위가 크게 풀립니다. 서울은 아침기온 0도, 낮 기온 8도까지 오르는데요. 남부지방은 최고 15도까지도 오릅니다.

    포근한 날씨는 좋은데 미세먼지 농도가 또 높아집니다. 내일(14일) 서쪽 지역을 중심으로 나쁨 단계를 보이겠고, 동쪽 지역도 오후에 미세먼지 농도가 높게 나타날 것으로 보입니다. 황사 마스크 꼭 준비하시기 바랍니다.

    추위가 많이 풀린다고 옷을 너무 가볍게 입으시면 안 되겠어요. 내일 밤 부터는 다시 기온이 크게 떨어지기 때문에 퇴근길 생각하시면 오늘(13일) 정도 두께의 의상을 선택하시면 될 것 같습니다.

    모레(15일) 서울 아침기온이 영하 5도까지 내려가겠고, 이후에는 큰 기온 변화가 없을 전망입니다. 설 연휴 기간 하늘은 대체로 맑겠습니다.

    또 내일(14일) 오전에는 중부와 영남 일부에 비나 눈이 올 전망인데요. 대체로 기온이 높아 비로 내릴 가능성이 큽니다. 기온이 낮은 강원 일부와 산지는 1~5센티미터 가량의 눈이 쌓이겠습니다.

    동해안에는 건조특보와 강풍특보도 발표됐습니다. 산불 조심은 거듭 당부드립니다.

    평창도 역시 내일(14일) 추위가 많이 풀리겠지요. 오전에는 눈이 살짝 지나겠습니다. 빙상 경기가 열리는 강릉은 종일 맑겠습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