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르샤 2G-1A' 울산, 멜버른과 3대3 무승부

    입력 : 2018.02.13 19:31

    ⓒAFPBBNews = News1
    울산 현대가 호주 원정에서 귀중한 무승부를 따냈다.
    울산은 13일(한국시각) 멜버른의 AAMI파크에서 가진 멜버른 빅토리와의 2018년 아시아챔피언스리그(ACL) 조별리그 F조 첫 경기서 난타전 끝에 3대3으로 비겼다. 이날 경기서 울산은 장거리 원정에 시즌 첫 경기라는 어려움을 극복하고 무승부를 건져내면서 순조롭게 첫 발을 떼었다.
    울산은 전반 24분 오르샤가 무회전 프리킥으로 선제골을 뽑아내면서 기선을 제압했다. 하지만 2분 만에 김용대가 르로이 조지의 슈팅을 제대로 처리하지 못하면서 아쉽게 동점을 내줬다.
    울산은 전반 34분 오르샤가 멜버른 진영에서 올려준 코너킥을 리차드가 헤딩골로 연결하면서 다시 앞서갔다. 하지만 3분 뒤 조지에게 다시 동점골을 내주며 전반전을 2-2 동점으로 마무리 했다.
    울산은 후반 6분 오르샤가 아크 정면에서 감아찬 슛이 다시 골망을 흔들면서 리드를 잡았다. 그러나 3분 뒤 이어진 상대 프리킥 상황에서 리스 윌리엄스에게 동점골을 허용하면서 땅을 쳤다.
    박상경 기자 ppark@sportschosun.com
    • Copyrights ⓒ 스포츠조선.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