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순실 1심 선고>법원 "삼성 승마지원에 롯데·SK 추가 지원도 뇌물"

  • 법조팀

    입력 : 2018.02.13 14:30 | 수정 : 2018.02.13 17:03

    -법원 “최순실이 SK에 요구한 89억원도 제3자 뇌물 ”

    -법원 “박근혜-신동빈, 면세점 관련 부정청탁 있었다”

    -법원 “롯데가 K스포츠재단에 추가로 낸 70억원은 제3자 뇌물”

    -법원 “최순실, 이재용과 공모해 범죄 수익 은닉 인정”

    -법원 “박근혜, 삼성에 뇌물 요구”

    -법원 “삼성 승계 관련 부정청탁 있었다고 보기 어렵다”

    -법원 “삼성의 영재센터 후원금·재단 출연금, 뇌물 아냐”

    -법원 “비타나·살시도 등 말 3필과 보험료 등 부대비용도 뇌물”

    -법원 “최순실, 삼성서 코어스포츠 계좌로 받은 용역비 36억원 뇌물”

    - 법원 “최순실, 삼성 승마지원 단순 수령 아닌 중요 부분 수행”

    -법원 “삼성의 영재센터 지원, 崔 요청에 朴이 이재용에 요구”

    -법원 “삼성의 영재센터 지원, 崔 요청에 따라 朴이 이재용에 요구”

    -법원 “광고기획사 포레카 강탈, 최순실이 범행 공모·주도”

    -법원 “GKL 스포츠팀 창단도 최순실이 주도, 朴과 崔 공모 인정”

    -법원 “KT 인사 개입·광고대행사 계약, 강요 인정”

    -법원 “포스코 펜싱팀 창단, 직권남용·강요”

    -법원 “롯데의 K스포츠재단 70억 지원, 박·최 공모 인정”

    -법원 “현대차 계약 강요, 박근혜·최순실 공모 인정”

    -법원 “최순실·안종범, 박근혜와 재단출연 관련 공모”

    -법원 “대통령 직권 남용해 기업에 재단출연 강요”

    -법원 “미르·K스포츠재단 설립주체는 청와대”

    - 법원 “안종범 수첩, 간접사실로 증거능력 있어”


    곧 상보가 이어집니다.

    <13일 최순실 1심 재판 지상 중계 과정>
    13일 오후 박근혜 전 대통령의 '비선(秘線) 실세' 최서원(최순실)씨와 안종범 전 청와대 경제수석,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에 대한 1심 선고가 내려졌다. 선고 공판이 열린 서울법원종합청사 417호 대법정의 풍경을 시간순으로 구성했다.


    13일 1심 재판 참석차 법정에 들어가고 있는 피고인 최서원./연합뉴스
    13:38분: 방청객 입장이 시작됐다. 전체 150석 가운데 일반인 방청석은 30석.

    13:42분: 안종범 변호인이 법정으로 들어왔다. 방호원 10명도 자리를 지켰다.

    13:51분: 이경재 변호사 등 최서원 측 변호인 4인이 법정에 들어왔다.

    13:53분: 검사들이 법정에 착석.

    13:05분: 신동빈 회장이 법정으로 들어섰다. 그는 검은색 정장에 푸른색에 흰색 패턴이 들어간 넥타이 차림이다. 변호인들과 웃으며 가벼운 대화를 나누는 등 시종 밝은 표정이었다. 자리에 앉은 뒤에는 다시 차분한 표정으로 방청객석을 훑어봤다.

    13일 신동빈 롯데그룹 회장이 법정으로 들어가고 있다./연합뉴스
    13:58분: 특별검사가 법정으로 들어왔다. 박영수 특검은 보이지 않았다.

    14:00분: 붉은색 가방을 멘 구급요원이 여성 피고인 대기실 통해 법정으로 들어왔다.

    14:08분: 방청석은 10석가량 비어있다.

    14:09분: 재판부가 입정한 후 재판장은 구속된 피고인들을 입정하라고 말했다.

    14:10분 최서원은 흰색 배지를 단 검은 정장 차림으로 법정에 들어왔다. 머리를 뒤로 묶고 뿔테안경을 썼다. 이경재 변호사 옆에 두 손을 모으고 앉았다.

    14:10분 안종범 전 수석은 옅은 카키색 수의 차림인데 머리가 정리되지 않은 상태였다.

    안종범 전 수석이 13일 호송차량에서 내려 법정으로 향하고 있다./뉴시스
    이후 재판장은 검찰, 특법, 피고인들의 변호인을 호명하고 피고인들을 상대로 출생 연월을 확인했다. 재장판은 “이 사건 국민적 관심이 많은 중요사건으로 재판장 지시통제 따라 정숙유지하며 선고가 원활히 진행되도록 협조해달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