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포토] 클로이 김 '자랑스러운 최연소 금메달'

입력 2018.02.13 12:00

13일 오전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한국계 미국인 클로이 김이 여자 하프파이프 사상 최연소 금메달을 차지했다. 시상식에서 성조기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는 클로이 김. 평창=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2.13
13일 오전 평창 휘닉스 스노경기장에서 '2018 평창동계올림픽' 스노보드 여자 하프파이프 결승전 경기가 열렸다. 한국계 미국인 클로이 김이 여자 하프파이프 사상 최연소 금메달을 차지했다. 시상식에서 성조기와 함께 포즈를 취하고 있는 클로이 김.
평창=송정헌 기자 songs@sportschosun.com/2018.02.13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