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 내일 교추협서 ‘北 평창참가’ 29억원 집행 의결

    입력 : 2018.02.13 11:44

    북한 삼지연관현악단이 8일 오후 강원도 강릉아트센터 사임당홀에서 열린 평창동계올림픽·패럴림픽 성공 기원 특별공연을 하고 있다. 이날 공연에는 남자는 배, 여자는 항구, 이별, 당신은 모르실거야, 사랑의 미로, 다함께 차차차, 서인석의 홀로 아리랑과 오페라의 유령 등 서양 교향곡이 포함됐다. /사진공동취재단
    정부가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해 들어간 비용을 남북협력기금에서 집행하는 방안을 14일 심의·의결한다.

    통일부 당국자는 13일 “내일 오전 9시 30분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재로 교류협력추진협의회를 개최한다”면서 “상정 안건은 2018년평창동계올림픽 북한 대표단 참가 관련 남북협력기금 지원안 1건”이라고 말했다.

    이번 북한의 평창 동계올림픽 참가와 관련한 지원 규모는 29억원 정도다. 평창올림픽 계기에 방남한 북한 고위급대표단과 예술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체류 지원에 사용됐다. 정부는 추후 실제 사용액을 따져 정산한다.

    정부는 3월에 열리는 평창패럴림픽에 참가하는 북한 응원단과 예술단 등 150명에 대한 협력기금 지원안 의결을 위한 교추협은 추후 별도로 개최한다.

    남북은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를 결정하면서 남측이 방남단에 대해 편의를 제공하기로 합의한 바 있다. 앞서 정부는 지난달 교추협을 열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 지원을 위한 정부 합동지원단 운영 경비로 남북협력기금 1억4800만원을 집행하는 방안을 의결한 바 있다.

    정부는 북측 선수단과 응원단을 합쳐 650명이 온 2002년 부산아시안게임 당시엔 13억5500만원을 집행했다. 북한 선수 273명이 방남한 2014년 인천아시안게임 때는 4억1300만원, 선수단과 응원단 527명이 왔던 2003년 대구 하계유니버시아드 대회 때는 8억9900만원을 썼다.

    한편 통일부는 지난 6일 남북협력기금관리심의위원회를 열어 ‘남북 이산가족 전면적 생사 확인 준비 사업’에 4억600만원, ‘남·북·국제사회 전문가 네트워크 구축 사업’에 3억3000만원의 협력기금을 사용하는 방안을 의결했다.

    이와 관련, ‘북한 고위급대표단의 방남을 염두에 둔 사전 준비조치’라는 해석이 나오는 데 대해 통일부 당국자는 “남북정상회담이나 김여정 (제1부부장의) 방남과 관련해서 여건을 조성하는 것과는 전혀 관계가 없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산가족 생사확인 준비 사업은 “2015년에 1차로 생사확인 사업이 추진됐는데 확인이 불가된 이산가족들이 3만여명에 이르러 이들의 의사를 재확인할 필요가 있다”고 했다. 남·북·국제사회 전문가 네트워크 구축 사업도 작년부터 국회 심의를 거쳐 추진된 사업이라고 설명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