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담→곤지암"…정범식 감독, 韓 공포 영화 새 패러다임 열까

  • OSEN
    입력 2018.02.13 08:43


    [OSEN=장진리 기자] '기담'으로 한국 공포 영화의 새 장을 열었던 정범식 감독이 '곤지암'으로 극장가에 돌아온다. 

    '곤지암'은 세계 7대 소름 끼치는 장소로 CNN에서 선정한 공포 체험의 성지 곤지암 정신병원에서 7인의 공포 체험단이 겪는 기이하고 섬뜩한 일을 그린 체험 공포 영화.

    정범식 감독은 공포 영화 마니아들 사이에서 '여고괴담'(1998), '장화, 홍련'(2003), '알 포인트'(2004), '불신지옥'(2009)과 함께 전설적인 작품으로 회자되고 있는 영화 '기담'을 통해 강렬한 인상을 남겼다. 아름다운 영상미와 세련된 연출, 감각적인 미장센으로 찬사를 받았던 정범식 감독인 만큼 '곤지암'에 대한 기대도 높다. 

    정범식 감독은 신작 '곤지암'을 통해 지금까지 한국 공포 영화에서 볼 수 없었던 실험적인 제작 방식과 '체험 공포'라는 신선한 컨셉에 도전하며 자신의 역량을 다시 한번 발휘할 전망이다. 정 감독은 관객들이 영화를 관람하는 것을 뛰어넘어, 직접 곤지암 정신병원을 체험하는 듯한 '체험 공포'를 실현시키기 위해 제작부터 촬영, 미술, 사운드 등 모든 제작 과정을 철저하게 계산하는 노력을 아끼지 않았다.

    "빠른 속도로 살고 있는 만큼 요즘 관객들은 화면을 오랫동안 응시해주지 않는다. 하지만 공포 영화만큼은 어디서 무엇이 나올지 모른다는 긴장감 때문에 유일하게 응시해 준다. 그렇기 때문에 공포 영화는 실험적인 시도를 많이 할 수 있다"라고 공포 영화만의 매력을 전한 정범식 감독은 '곤지암'을 통해 독보적인 감각으로 극강의 공포를 선사할 예정이다.

    특히 '곤지암'은 티저 예고편 공개만으로도 역대급 반응을 불러 일으키고 있다. '곤지암'은 티저 예고편이 공개되면서 각종 포털사이트 실시간 검색어를 장악하는 등 예비 관객들의 뜨거운 반응을 얻고 있는 중이다.

    한편 영화 '곤지암'은 오는 3월 개봉한다./mari@osen.co.kr

    [사진] 쇼박스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