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유엔에 제재 적법성 검증 요구…“인권 위협”

    입력 : 2018.02.13 07:38 | 수정 : 2018.02.13 08:16

    북한이 12일(미국 시각)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대북(對北) 제재를 비난하며 유엔에 제재의 적법성을 검증하자고 또 요구했다. 유엔 주재 북한대표부는 이날 성명을 통해 법률 전문가들로 구성된 국제포럼을 만들어 대북 제재가 국제법에 위반되지 않는지 평가할 것을 다시 요구했다고 CBS뉴스가 보도했다.

    북한대표부는 성명에서 유엔 안보리의 대북 제재 강화는 북한의 자주권과 국제법을 위반한 것이라고 주장했다. 북한대표부는 “미국의 횡포와 독단으로 운영되는 유엔 안보리가 인권 침해와 잔혹한 국가 주도 테러리즘의 수단으로 변했다”며 “(안보리의) 불법적인 제재 결의는 북한 인권을 위협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북한대표부는 유엔의 대북 제재가 북한인의 생계와 건강을 질식시킬 의도로 결정됐다고 했다.


    도널드 트럼프(오른쪽) 미국 대통령과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이 2017년 9월 18일 뉴욕 UN본부에서 열린 UN총회 회의에 참석해 이야기하고 있다. /블룸버그
    북한은 1년 전에도 유엔 사무국에 대북 제재의 적법성을 검증할 별도 기구를 만들 것을 요구했다. 그러나 안토니우 구테흐스 유엔 사무총장은 국제 평화와 안보에 대한 위협 요인을 결정하는 것은 안보리의 역할이라며 북한의 요구를 거부했다.

    유엔 안보리는 지난해 12월 22일 대북 제재결의안 2379호를 채택했다. 안보리가 추가 제재결의안을 채택한 날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은 “대담하고 통이 큰 작전들을 더욱 과감히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