드론 장악한 중국, 바다엔 무인선박 '근두운' 띄운다

입력 2018.02.13 03:03

섬지역 물류 보급… 2019년 완공
노르웨이 이어 세계 두 번째로 무인 선박 시험장도 짓기로

중국이 설계한 무인 자율 운항 선박 '근두운'.
중국이 설계한 무인 자율 운항 선박 '근두운'. /중국망
드론(무인기) 세계 최대 생산국이자 최대 시장인 중국이 세계 최대 규모의 무인 자율 운항 선박 시험장 건설에 착수하면서 무인 선박 개발에도 뛰어들었다.

12일 중국 광저우일보에 따르면 광둥(廣東)성 주하이(珠海) 정부는 지난 10일 아시아 최초이자 노르웨이에 이은 세계 두 번째 무인 선박 해상 시험장 건설사업을 착공했다. 완산(萬山)해양개발시험장으로 명명된 시험장은 총 771㎢ 규모로, 건설되면 무인 자율 운항 선박 시험장으로는 세계 최대 규모다.

시험장은 장애물을 스스로 피해 운항하는 무인 자율주행, 해양 자율 순찰 등 무인 선박 관련 기술 시험을 위한 공간을 제공한다. 주하이시는 시험장 안에 위치한 섬 지역에 통신 네트워크와 내비게이션 레이더, 자동화 부두 등 선박 운용 관련 설비를 설치해 다양한 유형의 무인 선박 기능을 테스트할 수 있는 환경을 만들 예정이다. 완산시험장은 앞으로 3~5년 안에 중국의 무인 선박 기술 시험을 위한 첨단기지로 육성될 것이라고 주하이 정부는 밝혔다.

시험장 건설과 별개로 우한(武漢)이공대학이 중심이 된 산학 연구팀은 무인 자율 운항 화물선 개발에도 착수했다. 길이 50m, 500t급으로 설계될 이 배는 전기배터리를 에너지원으로 한다. 항속 거리가 500해리(926㎞)에 이른다. 서유기 속 손오공이 타고 다닌 '근두운(筋斗雲)'의 이름을 딴 이 무인 화물선은 2019년 건조를 마치고 시험운항에 들어갈 계획이다. 무인 선박은 악천후에도 운항이 가능하기 때문에 도서 지역의 물류와 보급 문제를 해결할 최적의 방법으로 주목받고 있다. 또 해상 정찰 등 군사 목적으로도 활용될 수 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