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검사 성추행 혐의 현직 부장검사 긴급체포

조선일보
  • 엄보운 기자
    입력 2018.02.13 03:03

    검찰 내 성추행 사건 조사단

    검찰 내 성추행 사건 조사단(단장 조희진 서울동부지검장)이 12일 성범죄 혐의로 고양지청의 김모 부장검사를 긴급체포했다. 조사단은 이날 고양지청으로 찾아가 그를 조사하던 중 긴급체포한 것으로 알려졌다.

    조사단에 따르면 김 부장검사는 과거 지방 지청 근무 시절 같은 지청 소속 여검사를 성추행한 혐의를 받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피해 여검사는 이후 검찰을 떠나 현재 변호사로 일하고 있으며 최근 참고인 조사를 받았다.

    조사단은 최근 검찰 내부 통신망을 통해 검찰 내 성폭력 의혹 사건에 대한 제보를 받던 중 관련 혐의를 확보해 수사에 착수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사건은 앞서 서지현·임은정 검사가 폭로한 성추행 사건과는 다른 것이다. 아직 공소시효가 지나지 않아 형사처벌이 가능하다고 조사단 관계자는 말했다.

    조사단은 또 서 검사를 성추행했다는 의혹을 받는 안태근 전 법무부 검찰국장과 관련, 당시 이 사건을 알고 있었던 전·현직 검사들을 최근 참고인 자격으로 불러 정확한 경위를 파악했다. 조사단은 서 검사가 주장한 대로 성추행 이후 그가 인사 불이익을 당했는지도 조사하고 있다. 조사단은 실제 인사 불이익이 있었고 이 과정에 안 전 국장이 관여한 것으로 확인될 경우 직권남용 혐의를 적용하는 방안도 검토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