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J 뒷조사' 이현동 전 국세청장 구속…法 "범죄혐의 소명"

    입력 : 2018.02.13 01:00

    이명박 정부 시절 국가정보원의 김대중 전 대통령 뒷조사에 관여한 의혹을 받는 이현동(62·사진) 전 국세청장이 13일 구속됐다.

    서울중앙지법 강부영 영장전담 판사는 이날 "주요 혐의 사실 중 상당 부분이 소명되고 증거 인멸 염려가 있어 구속의 사유와 필요성이 인정된다"며 검찰이 청구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 전 청장은 2010년쯤 국정원이 김 전 대통령의 해외 비자금 조성 의혹 관련 첩보 수집 공작을 도와주는 대가로 1억원가량의 대북공작금을 건네받은 혐의(특정범죄 가중처벌법상 국고손실·뇌물수수)를 받고 있다.

    국정원의 이 공작은 김 전 대통령의 약칭인 'DJ'의 D를 따와 '데이비슨' 프로젝트로 불렸다.

    검찰은 국세청 내 실세였던 이 전 청장이 국세청 역외탈세 담당 조직을 동원해 김 전 대통령과 주변의 현금 흐름을 추적한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

    국정원은 김 전 대통령 해외 비자금과 관련한 증거를 찾지 못하고 데이비슨 프로젝트를 자체 종결한 것으로 드러났다.

    검찰은 이 전 청장을 상대로 '윗선'의 지시가 있었는지 등을 조사할 계획이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