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토크몬' 김희선 "섬에서 물질하느라 지금 왔다" 폭소

  • OSEN

    입력 : 2018.02.12 23:04


    [OSEN=조경이 기자]  김희선이 등장부터 예능감을 뽐냈다. 

    12일 방송된 tvN '토크몬'에서는 김희선이 새 MC로 등장했다. 

    김희선은 "원래 주인이 왔다"고 발랄하게 인사를 했다. 

    이어 "섬에서 물질하느라 지금 왔다. 민폐가 안되게 열심히 하겠다"고 말했다. 

    강호동은 김희선의 등장에 긴장했다. 

    녹화시간이 길다고 들었다고 걱정하는 김희선에 이수근이 언제 가고 싶냐고 하자 "안가고 싶다"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rookeroo@osen.co.kr 
     


    • Copyrights ⓒ 스포츠 엔터테인먼트 전문 미디어 OSEN.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