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마디] 자치단체 채용 비리도 파헤쳐야

  • 차성국 부산 사하구

    입력 : 2018.02.13 03:07

    공공기관 직원 채용 비리에 관한 보도를 보며 분노를 금할 수 없었다. 채용 비리 백태에 이 나라가 얼마나 부패하고 부조리로 얼룩져 있는지 여실히 알 수 있었다. 근래 부산에서도 시내버스 기사와 부두 하역 노동자 채용 비리가 터진 적이 있다. 이렇게 채용 비리가 곳곳에 암초처럼 도사리고 있는 실정이다. 서민들은 든든한 배경이나 인맥도, 돈도 없으니 살기 힘든 세상이다.

    이번 기회에 전국 기초 및 광역단체의 무기 계약직 근로자에 대한 채용 비리도 철저하게 파헤쳤으면 한다. 자치단체마다 거리를 청소하는 환경미화원, 불법 노점상을 단속하는 단속원, 하수구 등을 정비하는 도로관리원 등의 무기 계약직 근로자가 있다. 무기 계약직이라고는 하나 신분이 안정되고, 정년이 60세까지 보장되며, 초임 연봉이 3000만원 안팎이어서 경쟁이 치열하다. 극심한 취업난 탓에 대졸자도 많이 찾는다. 그런데 이런 무기 계약직으로 들어가려면 단체장이나 의원의 강압이나 청탁, 혹은 3000만원 정도의 돈을 써야 한다는 말이 나돌고 있다. 물론 사무관·서기관 등의 승진에도 돈과 배경이 크게 작용한다고 한다. 이런 채용 비리는 주민 간 위화감과 불신을 조장하고, 나아가 나라의 근본을 흔드는 짓이니 이제라도 발본색원해야 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