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깥은 지금]내일까지 한파, 모레 추위 풀려...오늘 밤사이 충청 호남 눈

  • 이진희 TV조선 기상캐스터

    입력 : 2018.02.12 19:02

    오늘(12일) 충청 호남 일부에 많은 눈이 왔는데요. 이 눈은 내일 새벽까지 이어집니다. 서해안쪽으로 최고 7cm의 눈이 더 오겠고요. 밤에 서울, 경기, 강원 영서에도 1cm 안팎의 눈이 내리겠습니다.


    내일(13일)까지는 강추위가 이어지면서 빙판길이 예상됩니다. 수요일에는 서울의 아침기온이 영상1도까지 오르는데요. 목요일에는 다시 서울 영하5도 선으로 떨어져 이후에는 조금 오르겠습니다. 이번 설 연휴에는 오늘 같은 강추위는 없을 전망이고요. 전국이 맑겠습니다. 고향 오가는 길, 한파와 눈으로 인한 불편함은 없겠어요. 반가운 소식이죠?

    내일도 큰 눈, 비 예보 없이 건조한 날씨 이어집니다. 동해안에는 계속해서 ‘건조경보’가 발효 중인데, 삼척에 대형 산불이 났었지요. 불조심 거듭 당부 드립니다.

    아침 최저 기온 서울 -7도, 낮기온 4도 예상됩니다. 설상 경기가 열리는 ‘평창 마운틴 클러스터’ 쪽은 내일 최저 -14도, 빙상 경기가 열리는 ‘강릉 코스탈 클러스터’ -6도 예상되는데요. 모레(14일)에는 추위가 크게 누그러질 전망이라고 하니, 더욱 편안하게 동계 올림픽 즐기셨으면 합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