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국무부 “文 대통령 남·북 회담, 비핵화 진전과 병행하도록 협력”

    입력 : 2018.02.12 17:00 | 수정 : 2018.02.12 17:02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문재인 대통령을 평양에 초청한 것 등과 관련, 미국 국무부는 11일(현지시각) “미국과 한국은 남북한 사이의 진전이 비핵화를 향한 진전과 병행할 수 있도록 최대 압박을 통해 함께 협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마이클 케이비 국무부 동아시아태평양 담당 대변인은 이날 미국의소리(VOA)와의 인터뷰에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우리는 미국과 북한 간의 대화에 대한 문재인 대통령의 촉구를 지지한다”면서 “북미대화는 한반도 비핵화 논의를 반드시 포함해야 한다”고 밝혔다.

    문재인 대통령이 2018년 2월 11일 오후 서울 중구 국립중앙극장에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뉴시스

    이는 북한에 최대 압박을 가한다는 미국 정부의 기존 입장을 되풀이하면서도, 한국 정부가 북한과의 대화 국면에 나서는 데는 제동을 걸지 않겠다는 뜻으로 풀이된다.
    펜스 부통령도 이날 비슷한 취지로 ‘평창 이후의 남북 대화’를 지지할 뜻을 밝혔다. 그는 “북한이 대화를 원하면 우리도 대화할 것”이라면서 “요점은 동맹국들이 비핵화를 향한 의미있는 조처라고 믿을만한 어떤 것을 그들(북한)이 실제로 하기 전까지는 압박을 중단하지 않는 것이라고 했다.

    이 밖에 케이비 대변인은 한반도 비핵화 달성을 위한 대북압박을 유지하는 것을 포함해 북한에 한미가 일치된 메시지를 보내기 위해 한국과 긴밀하게 접촉하고 있다고 밝혔다.
    VOA는 케이비 대변인이 향후 성사될 수 있는 남북 정상회담에 대한 입장과 남북관계 진전에 따른 대북제재 약화 가능성에 대한 질문에는 아무런 대답을 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