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북 대화 급진전 막후에 서훈 국정원장 있었다

조선일보
  • 이용수 기자
    입력 2018.02.12 03:03

    [평창의 남과 북]

    여권 "徐원장이 핵심 역할"

    靑서 北대표단 접견때 공개 배석
    文대통령, 徐원장·趙통일 소개때 "내가 이 두 분 모신 것만 봐도 남북관계 의지 느낄수 있을 것"
    DJ·盧정부때 두번 정상회담 기획… 취임후 남북 비밀 협상채널 복원
    野 "정보기관 책임자가… 부적절"

    지난 10일 청와대에서 열린 문재인 대통령과 북한 고위급 대표단의 접견·오찬에는 서훈 국가정보원장이 배석했다. 전날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이 공개한 접견 참석자 명단엔 없었다. 정상급 행사에 배석자가 뒤늦게 추가된 것은 이례적인 일이다. 서 원장의 위상과 역할이 그만큼 중요하다는 얘기이기도 하다.

    서 원장은 이날 접견에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 제1부부장이 문재인 대통령에게 김정은의 친서와 '평양 초청' 메시지를 전달하는 모습을 지켜봤다. 여권에선 "정상회담 추진을 비롯한 남북 관계 급진전의 이면에 서 원장이 핵심 역할을 했다"는 말이 나오고 있다.

    이미지 크게보기
    徐국정원장 건너편에 김여정 - 임종석(테이블 왼쪽 앞에서 둘째) 청와대 비서실장이 11일 오후 서울의 한 호텔에서 북한으로 귀환을 앞둔 김영남(테이블 오른쪽 앞에서 둘째) 북한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과 김여정(오른쪽 맨 앞)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만찬을 하고 있다. 사진 맨 왼쪽은 서훈 국정원장. /청와대
    북한의 대화·평화 공세는 지난달 1일 평창올림픽 참가 의향을 밝힌 김정은 노동당 위원장의 신년사로 시작됐다. 이를 두고 정치권에선 '여권의 모 유력 정치인이 북을 설득했다''비밀 특사가 제3국에서 북측과 접촉했다'는 추측이 무성했다. 그중에는 '서훈 역할설'도 있었다. 서 원장 취임 후 장기간 끊겼던 남북 비밀 협상 채널이 복원됐기 때문이다. 서훈 라인을 통해 '북한의 평창올림픽 참가→남북 관계 급진전→정상회담'으로 이어지는 '큰 그림'이 설계됐다는 것이다. 이 같은 관측은 서 원장의 풍부한 대북 관련 경험과 무관치 않다.

    서 원장은 1980년 공채 17기로 중앙정보부에 들어가 2008년 국정원 3차장으로 퇴직할 때까지 경력 대부분을 북한 관련 업무로 채웠다. 특히 김대중 정부가 2000년 남북 정상회담을 추진할 때 국정원 'KSS 라인'의 일원이었다. 'KSS 라인'은 김보현(3차장)→서영교(대북전략국장)→서훈(대북전략조정단장)으로 이어지는 국정원 내 대북 협상 창구를 뜻한다. 서 원장은 2000년 대북 특사였던 박지원 당시 문화관광부 장관을 수행해 베이징에서 북측과 비밀 협상을 했고, 임동원 당시 국정원장이 김정일 위원장을 만날 때도 동행했다.

    문 대통령도 전날 서 원장을 조명균 통일부 장관과 함께 북 대표단에 소개하며 "김대중·노무현 전 대통령 때 북을 자주 방문했던 분들"이라고 했다. 문 대통령은 취임 첫날(작년 5월 10일) 서 원장을 국정원장 후보자로 지명할 때도 "평생을 국정원에 몸담았던 남북 관계 전문가로서 (2000년) 6·15 또 (2007년) 10·4 두 번의 정상회담을 모두 기획하고 실무 협상을 하는 등 북한 업무에 가장 정통한 분"이라고 했다.

    대북 업무에 오랫동안 관여해온 정부 관리들은 그동안 일관되게 "연말까지도 이런 상황은 꿈도 못 꿨다"는 말을 해 왔다. 조명균 장관은 지난달 26일 한 특강에서 "솔직히 12월 31일, 더 구체적으로는 1월 1일 김정은 신년사 후반부까지는 그런 내용(평창올림픽 참가 시사)이 나올 거라 짐작하지 못했다"고 했다. 그런 만큼 대북통인 서 원장이 막후 협상을 이끌면서 '김여정 방한'이란 성과를 이끌어 냈다는 얘기가 나온다.

    다만 서 원장 역할에 대해선 부정적 시각도 없지 않다. 정부 소식통은 "국정원이 최근 '적폐 청산'과 '인사·조직 대수술'의 회오리 속에 선제적·공격적으로 대북 업무를 추진하기엔 어려운 점이 있었다"고 했다. 여권 관계자도 "지금 벌어지는 상황을 국정원의 작품으로만 보는 건 무리"라고 했다. 또 다른 대북 소식통은 "전방위 대북 제재의 효과가 연말부터 나타나고 있다. 북한이 대화로 나선 것은 남북 간 교감의 산물이라기보다는 북한의 필요에 따른 것으로 봐야 한다"고 했다.

    야권에서는 "국가의 최고 정보 책임자가 대북 협상이나 의전 행사에 직접 모습을 드러내는 것은 적절해 보이지 않는다"는 지적이 나온다. 하지만 문 대통령이 서 원장을 배석시킨 것은 앞으로 전개될 '정상회담 국면'에서 서 원장의 주도적 역할을 예고한 것으로 풀이된다. 문 대통령도 서 원장을 조 장관과 함께 북 대표단에 소개할 때 "제가 이 두 분을 모신 것만 봐도 남북 관계를 빠르고, 활발하게 발전시켜 나가려는 의지를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