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 응원단 '김일성 가면' 응원 논란…野 "평양올림픽" 비판

입력 2018.02.11 09:40 | 수정 2018.02.11 14:18

북 응원단,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 주장 나와
통일부 "잘못된 추정"… 하태경 "김여정에게 사과 요구해야"
민주당 "野 볼썽사나운 색깔론과 트집잡기…공방 자제해야"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 페이스북.
지난 10일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 경기 중 북한 응원단이 ‘김일성 가면’을 쓰고 응원했다는 주장이 나와 논란이 되고 있다.

북한 응원단은 이날 남성의 얼굴이 그려진 가면을 쓰고 율동을 선보여 눈길을 끌었다. 이에 대해 노컷뉴스는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하는 북한 응원단”이라는 제목으로 북한 응원단이 한 남성 얼굴 가면을 쓰고 손동작을 하는 장면을 사진으로 담아 보도했다. 사진 설명으로는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 동계올림픽 여자아이스하키 경기 코리아 vs 스위스 조별예선에서 북한 응원단이 김일성 가면을 쓰고 응원을 하고 있다”고 보도했다. 이 보도는 11일 오전 현재 삭제된 상태다.

논란은 정치권이 키웠다. 바른정당 하태경 의원은 노컷뉴스 사진 보도를 인용하며 “북한 응원단이 대놓고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한다. 여기를 평양올림픽이라고 생각하는 것”이라며 “문 대통령을 호구로 생각하지 않았다면 있을 수 없는 일이다. 평양올림픽의 말로를 본다”고 비판했다. 남북 단일팀 첫 경기에는 문재인 대통령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김여정 노동당 선전선동부 제1부부장이 참석해 함께 응원했다.

이에 통일부는 즉각 반박에 나섰다. 통일부는 “잘못된 추정”이라며 “‘김일성 가면 쓰고 응원하는 북한 응원단’ 제하의 보도는 잘못된 추정임을 알려드린다. 현장에 있는 북측 관계자 확인 결과 보도에서 추정한 그런 의미는 전혀 없으며 북측 스스로가 그런 식으로 절대 표현할 수 없다고 확인했다”고 밝혔다.

청와대 관계자도 "북한 문화상 눈에 구멍을 뚫고 하는 등 김일성 사진을 훼손하는 것은 안 된다"며 "(가면 사진은) 김일성이 아니라는 게 북한의 설명"이라고 설명했다.

북한 응원단의 가면은 '미남 가면'이라는 게 통일부의 설명이다. 통일부는 "미남 가면은 휘파람 노래를 할 때 남자 역할 대용으로 사용됐다고 한다"고 전했다. 북한 응원단은 남쪽에도 널리 알려진 북측 가요 '휘파람'을 부르며 이 가면으로 얼굴을 가렸다. '복순이네 집 앞을 지날 때 이 가슴 설레어 나도 모르게 안타까이 휘파람 불었네'라는 가사가 담긴 이 노래는 복순이라는 이름의 여성을 남몰래 사모하는 남성의 마음을 표현하고 있다.

하 의원은 통일부 반박에도 “북 응원단이 김일성 가면을 들어 난처해지니 통일부가 김일성이 아니라고 방어해주고 있다”며 “젊은 김일성 사진을 보고도 김일성 아니라고 할 건가? 헤어 스타일까지 똑같다. 통일부는 김일성 가면이 아니라고 쉴드칠(방어할) 것이 아니라 김여정에게 사과를 요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에 더불어민주당은 "통일부가 김일성 가면이 아니라는 것을 북한응원단에 직접 확인했다고 밝혔는데도, 야당 의원과 일부 언론이 논란을 증폭시키고 있다"고 지적했다. 민주당 백혜련 대변인은 "여전히 볼썽사나운 트집 잡기와 색깔론으로 응수하는 야당의 행태는 옥에 티"라면서 "북한에서 최고 존엄으로 여겨지는 김일성 주석의 얼굴을 응원 도구로 사용한다는 것은 북한 체제와 문화를 감안하면 절대 불가능한 일"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평창올림픽 기간 중 정치적 공방과 갈등을 자제하기로 한 특별결의안이 잉크도 마르지 않았다"며 "우리 선수들이 경기에만 집중할 수 있도록 야당의 협조를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 민주당 최민희 전 의원은 “하태경 의원은 김일성 젊었을 때 사진을 어찌 그리 잘 알아봐요? 기묘하군요”라며 “아무리 평창을 흔들어 문재인 정부를 흔들고 싶어도 그렇지”라고 비판했다.

반면 국민의당은 "대단히 부적절한 응원 방법"이라며 "이로 인해 북한에 대한 감정이 더욱 악화될까 우려스럽다. 자제돼야 한다"고 논평했다. 국민의당 김철근 대변인은 정부를 향해 "김일성이 아니라며 방어에만 급급한 상황"이라며 "국민과 언론이 김일성 가면으로 인식하면 김일성 가면인 것이다. 국민정서를 고려한 응원이 되도록 적절한 조치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북측을 향해서도 "북한이 김일성 가면 응원으로 체제선전을 할 수 있다고 믿는다면 대한민국 국민의 집단지성을 무시하는 일"이라고 했다.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