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임효준,남자 쇼트트랙 1500m서 금메달…평창 한국 첫 메달

입력 2018.02.10 21:39 | 수정 2018.02.10 22:06

임효준(22·한국체대)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에서 태극전사 중 첫번째 금메달의 주인공이 됐다.

임효준은 10일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동계올림픽 남자 쇼트트랙 1500m 결승에서 2분10초485의 올림픽 신기록으로 1위를 차지했다. 네덜란드의 싱키 크네흐트는 은메달을, 러시아의 세멘 엘리스트라토프는 동메달을 목에 걸었다.

10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임효준이 쇼트트랙 남자 1500m에서 금메달을 차지했다./ KBS2 캡처
임효준은 이날 팀 동료인 황대헌(19) 등 8명의 선수와 결승 출발선에 섰다. 임효준은 황대헌과 경기 초반 각각 5위, 6위를 달리며 페이스를 조절하다 경기 중반부터 선두권으로 치고 나갔다. 임효준은 함께 다른 선수들을 견제하던 황대헌이 마지막 2바퀴를 앞두고 넘어지며 최악의 상황을 맞았지만 끝까지 평정심을 잃지 않고 선두를 지켜 가장 먼저 결승선을 통과했다.

임효준은 경기 후 인터뷰에서 “마지막 한 바퀴를 남기고 내가 첫번째인 게 실감이 나지 않았지만 내가 1등이라고 생각하고 죽기살기로 했다”고 말했다.

임효준의 금메달로 한국 남자 쇼트트랙 대표팀은 4년 전 소치 동계올림픽에서 당했던 ‘노메달의 굴욕’을 딛고 명예를 회복했다.

여자 쇼트트랙 선수 중에서는 최민정(20)이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쇼트트랙 500m 예선전에서 8강에 진출하며 금메달을 노리고 있다. 남녀 대표팀은 여자 3000m와 남자 5000m 계주에서도 금메달 사냥에 나선다.

10일 오후 강릉 아이스아레나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쇼트트랙 남자 1,500m 결승에서 한국의 임효준이 2분 10초485로 결승선을 통과하며 올림픽 기록을 세우며 우승을 차지하고 있다./ 연합뉴스 제공

내가 본 뉴스 맨 위로

내가 본 뉴스 닫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