최문순, 김여정에 "서울은 처음이냐" 질문…김여정 "서울, 낯설지 않다"

    입력 : 2018.02.10 21:03 | 수정 : 2018.02.10 22:40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10일 강원 강릉 스카이베이 경포호텔에서 조명균 통일부 장관 주최로 열린 만찬을 함께했다.

    북한 김정은 국무위원장 특사 자격으로 방남한 김여정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왼쪽)과 김영남 최고인민회의 상임위원장이 10일 오후 강원도 강릉 스카이베이호텔에서 통일부가 주최한 만찬을 하고 있다. / 연합뉴스 제공
    만찬에는 김여정과 김영남을 비롯해 최휘 국가체육지도위원회 위원장, 리선권 조국평화통일위원회 위원장 등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모두 참석했다. 이들은 모두 가슴에 김일성·김정일 배지를 달았다.

    우리 측에서는 조 장관과 천해성 통일부 차관, 이희범 평창동계올림픽 조직위원장, 김기홍 평창조직위 기획사무차장, 최문순 강원지사 등이 참석했다.

    와인색 재킷과 검은색 정장 바지 차림의 김여정은 최 지사가 서울 방문이 처음이냐고 묻자 "처음입니다"라고 답했다. 이어 "서울이 어떠냐"는 질문에 "낯설지가 않다"고 답했다.

    김여정은 추위 때문에 감기에 걸리지 않았느냐는 질문엔 "별로 춥지는 않았다"고 했다.

    북한 고위급 대표단 단장인 김영남은 "다시 한번 동계올림픽대회가 성황리에 훌륭히 진행된 것을 진심으로 축하한다"면서 "북남, 해외 온 겨레의 환호와 박수 속에서 대성황리에 개최됐기 때문에 앞으로 이런 민족의 화해와 단합, 북남관계 개선 강화, 나아가서 우리 민족의 단합과 조국 통일이 꼭 이뤄지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런 신심을 받아 안고 앞으로 평양으로 가게 되리라고 본다"고 덧붙였다.

    만찬에는 훈제 연어와 아스파라거스 크림 수프, 한우 안심 스테이크, 왕새우구이, 강릉 교동 한과 등 메뉴로 나온 것으로 전해졌다.

    김여정과 김영남은 만찬이 끝난 뒤 문 대통령 부부와 함께 오후 9시10분부터 강릉시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리는 여자 아이스하키 남북 단일팀의 첫 경기인 스위스전을 관람했다.

    앞서 청와대에서 문재인 대통령과 오찬을 함께한 김여정 일행은 KTX를 타고 이동해 강릉역에 내린 뒤 오후 6시20분쯤 호텔에 도착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