北김정은, 방북 초청...文대통령 수락

    입력 : 2018.02.10 15:33 | 수정 : 2018.02.10 17:14

    북한 고위급 대표단이 10일 청와대 방명록에 남긴 글 / 청와대
    김정은 북한 노동당 위원장이 10일 김여정 북한 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을 특사로 보내 문재인 대통령에게 평양을 방문해줄 것을 공식 초청했고, 문 대통령은 이를 사실상 수락했다.

    청와대 김의겸 대변인은 이날 오후 청와대에서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문 대통령의 접견 및 오찬이 끝난 뒤 춘추관 브리핑을 통해 “문재인 대통령은 오늘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특사 자격으로 방한한 김여정 조선노동당 중앙위원회 제1부부장과 평창 동계올림픽 고위급 대표단장인 김영남 최고인민위원회 상임위원회 위원장을 만났다”고 밝혔다.

    이어 “김여정 특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남북관계 개선 의지를 담은 친서(親書)를 전달하면서 ‘문재인 대통령을 빠른 시일 안에 만날 용의가 있다. 편하신 시간에 북을 방문해 주실 것을 요청한다’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초청 의사를 구두로 전달했다”고 덧붙였다.

    김 대변인은 “이에 문 대통령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서 성사시키자’는 뜻을 밝혔다”고 말했다.

    청와대 핵심관계자는 문 대통령이 언급한 ‘여건’에 대해서는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라도 북미간 조기 대화가 필요하다”며 “남북만의 문제로 다 풀리는 게 아니기 때문에 한반도를 둘러싼 전체 환경과 여건이 같이 무르익어야 한다는 생각이 담겨있다”고 설명했다.

    이어 이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발언에 대해 “수락이라고 볼 수 있다”고 했다.

    그러나 이 관계자의 발언이 전해진 뒤 춘추관을 찾은 또다른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의 정확한 발언은 ‘앞으로 여건을 만들어 성사시키자’이고, 있는 그대로 해석해주면 좋겠다”고 말했다.

    문 대통령은 북한 대표단에게 “남북관계 발전을 위해서도 북미간 조기 대화가 반드시 필요하다”며 “미국과의 대화에 북쪽이 보다 적극적으로 나서주길 당부한다”고 말했다. 또 “북한 대표단의 방한으로 평창 올림픽이 평화 올림픽이 되고 한반도 긴장 완화와 평화 정착 및 남북관계를 개선시켜 나가는 계기가 되었다”고도 했다.

    김 대변인은 “문 대통령은 북한 고위급 대표단과 우호적 분위기 속에서 남북관계와 한반도 문제 전반에 대해 폭 넓은 논의를 했다”며 “남북은 이번 평창올림픽을 계기로 마련된 한반도 평화와 화해의 좋은 분위기를 이어가고, 남북 간 대화와 교류협력을 활성화해 나가자는 데 인식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청와대 관계자는 김여정이 문 대통령에게 전달한 김정은의 친서에 대해서는 “친서는 문 대통령이 받아서 혼자서 봤다”며 “그후 접어서 부속실장에게 넘겼고, 그후 김여정이 구두로 대변인 발표 (방북 초청) 내용을 구두로 전달했다”고 전했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