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선수단 갤노트8 미지급에…이란, 韓 대사 소환

    입력 : 2018.02.08 21:46

    이란 외무부가 8일(현지 시각) 한국 대사를 소환해 이란 선수들을 삼성 갤럭시노트8 지급 대상에서 제외한 데 대해 항의했다.

    앞서 평창올림픽조직위원회는 이란과 북한에 군사적으로 사용될 위험이 있는 전자제품을 제공하거나 판매하지 못한다는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의 제재 결의안에 따라 이들 선수단에 스마트폰을 지급하지 않기로 했다.

    이란의 수도 테헤란에 위치한 삼성전자 매장. / 블룸버그
    로이터는 이날 이란 외교부가 발표한 성명을 인용, “김승호 이란 주재 한국 대사가 이란 외무부로부터 ‘삼성이 사과하지 않으면, 삼성과 이란 간 무역 관계가 큰 타격을 받을 수 있다’는 말을 들었다”고 전했다.

    이란 선수단에 스마트폰을 지급하지 않는 것은 조직위 차원의 결정이지만 삼성전자에 불똥이 튀는 모양새다. 삼성전자는 이에 대해 “올림픽 선물 지급은 국제올림픽위원회(IOC)가 담당하기 때문에 따로 밝힐 입장이 없다”고 전한 것으로 알려졌다.

    IOC는 이와 관련 입장을 밝히기를 거부했다. 평창 동계올림픽 주최 측 또한 “선물 지급의 책임이 IOC에 있다”고 말했다고 로이터는 전했다.

    로이터는 한국이 이란과 친밀한 외교 통상 관계를 맺고 있는 점을 지적, “한국 제품이 이미 이란에 널리 판매되고 있는 상황에서 이란 선수들이 삼성 스마트폰을 받지 못할 이유가 뭔지에 대해서는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란 최대 앱 시장인 ‘카페 바자’가 집계한 자료를 보면 약 1800만명에 달하는 이란 국민이 삼성 스마트폰을 사용하고 있는 것으로 추산된다.

    이전 기사 다음 기사
    기사 목록 맨 위로